우드 자연스럽게 쓸어치는 연습 방법 with 황유경 프로

프로 골퍼들과 함께하는 마니아타임즈의 '골프 레슨 마니아'

이고운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02 13:34

1
center
많은 아마추어들이 우드를 칠 때 쓸어쳐야 할지 찍어쳐야 할지 고민을 많이 하게 된다.

center
KLPGA 황유경 프로가 우드를 자연스럽게 쓸어칠 수 있는 연습 방법을 소개한다.

우드는 채 자체가 길고, 공 위치가 왼쪽으로 옮겨지기 때문에 치는 방법에 대한 고민이 많이 된다.

center
하지만 우드도 공을 땅에 놓고 치는 것이기 때문에 밑으로 위로 완전히 올려 치기는 어렵다.

center
그렇기 때문에 머리 위치는 공 뒤에 고정시키고, 페이스 면으로 찍어 친다.

center
특히 뒷땅이나 탑핑이 나는 골퍼들은 페이스 면으로 찍어서 쳐주면 좀 더 편하게 정타를 맞출 수 있다.

만약 처음부터 공을 치며 연습하기 어려운 골퍼들의 경우 숏티를 이용해 연습한다.


center
간단하게 숏티를 공 대신 놓고 치면 된다.

center
황유경 프로는 "쓸어 친다거나 찍어 친다 라는 방법에 집중하기 보다는 연습을 통한 느낌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설명하며 "이번 연습 방법을 통해 공을 어떻게 맞춰야 하는지 느낌을 갖게 되고, 정타 맞추는 연습도 많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더욱 자세한 설명은 황유경 프로의 영상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center
더프라자 스튜디오 일산점(사진=더프라자 스튜디오 일산점)
한편, 영상 속 레슨 촬영 장소는 공유 플랫폼 스튜디오 '더프라자 골프 스튜디오(TPZ Studio)' 일산점이다. 앤틱한 분위기의 고급스러운 분위기와 개별룸을 통한 프라이빗 공간 사용을 할 수 있다.

여기에 트랙맨(Trackman) 시스템을 통한 전문적인 측정도 가능하며 자신이 원하는 프로의 레슨을 더프라자 앱 예약을 통해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더불어 편리한 시설과 넓은 주차 공간도 함께 제공한다.

[이고운 마니아타임즈 기자/lgw9277@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치킨윙 방지하는 빈스윙 연습 방법 with 한지민 프로

  • 그린 주변 어프로치 시 탑핑 방지하는 연습법 with 은희성 ...

  • 다운스윙 시 올바른 골반 회전 방법 with 우승희 투어프로

  • 초·중·상급자별 맞춤 그린 공략 꿀팁 with 한지민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