찍혀맞는 드라이버 셋업부터 스윙까지 완전 정복하기 with 우승희 투어프로

프로 골퍼들과 함께하는 마니아타임즈의 '골프 레슨 마니아'

이고운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26 12:10

1
center
드라이버가 찍혀 맞는 골퍼들은 한가지 원인보다는 복합적인 원인을 교정해 개선되는 경우가 많다.

KLPGA 우승희 투어프로와 함께 셋업부터 스윙까지 자신의 드라이버에 대해 전반적인 점검을 하는 시간을 준비했다.

center
흔히 상체가 덤비면서 드라이버가 찍혀 맞는데 이때 손도 함께 앞으로 나오게 된다.

이후 공을 치려고 하면 손을 땡겨 팔로우 부분의 공간이 적어진다.

center
이는 전달하는 힘을 약하게 하는 아웃인(Out-in) 궤도를 만들어 헤드가 밑으로 떨어지기 때문에 깎여 들어간다.

center
깎여 맞으면 백스핀 양이 많아지며 런이 거의 없는 높이만 높은 공이 나온다.

center
이때 먼저 셋업 시 공의 위치를 확인한다. 공이 충분히 왼쪽에 있으셔야만 채가 편한 궤도로 들어온다.

center
center
또한 어깨 위치도 유의해야 한다. 백스윙 올라갔다가 다운스윙할 때 오른쪽 어깨가 나오지 않아야 흔히 말하는 채를 던질 수 있다.

백스윙 때 다운된 어깨를 임팩트까지 지켜 던져야만 팔로우 때 공간이 넓어져 스윙 크기가 커진다.

center
특히 오른쪽이 다운되어도 상체가 완전히 기울지 않은 상태로 임팩트가 들어가면 또 찍혀 맞게 된다.

center
상체가 공보다 뒤에 있다는 느낌을 가지고 옆구리를 집어 넣는 느낌을 가져야 한다.

우승희 프로는 "전체적인 셋업 점검과 함께 공의 뒤쪽, 옆면을 본다는 느낌으로 임팩트를 들어가면 더 정확하게 만들 수 있다"라며 "자신있게 뒤에서 전달하는 연습을 통해 찍혀 맞는 공 없이 장타치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더욱 자세한 설명은 우승희 프로의 영상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center
더프라자 스튜디오 학동점(사진=더프라자 스튜디오)
한편, 영상 속 레슨 촬영 장소는 모던한 분위기의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공유 플랫폼 스튜디오 '더프라자 골프 스튜디오(TPZ Studio)' 학동점으로, 더프라자 앱을 통해 예약하면 누구나 프라이빗한 스튜디오 이용이 가능하다.

더프라자는 더 많은 튜터와 회원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조성해 나가고 있다.

[이고운 마니아타임즈 기자/lgw9277@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

  • 백스윙 회전력 살려주는 제대로된 몸 꼬임 연습 방법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