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토)

축구

여자 축구대표팀 벨 감독, 내년 말까지 계약 연장...연령별 대표팀 어드바이저 겸업

2023-04-01 12:55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 콜린 벨 감독이 지난 1월 2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 콜린 벨 감독이 지난 1월 2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콜린 벨 감독의 계약이 내년 말까지 연장됐다.

대한축구협회는 벨 감독과 2024년 12월까지 계약 연장에 합의했다고 1일 밝혔다.

벨 감독은 2019년 10월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 최초의 외국인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지난해 2월에는 올여름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까지 재계약했다.

남녀 한국 대표팀 역대 외국인 지도자 중 계약기간 만료 후 연장한 첫 사례였다.

축구협회는 여자 월드컵 결과와 관계 없이 벨 감독에게 계속 지휘봉을 맡기기로 하고, 월드컵을 3개월여 앞둔 시점에 또 한 번의 계약 연장을 확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벨 감독은 여자 월드컵 이후 예정된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4 파리올림픽 예선 등도 이끌게 됐다.

축구협회는 벨 감독이 이번 계약으로 여자 축구 연령별 대표팀의 어드바이저 역할을 새롭게 겸임하기로 했다고도 전했다.

벨 감독은 여자 유·청소년 대표팀 코치진들과 정기적인 미팅을 하고 팀 훈련을 참관하는 등 자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벨 감독은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을 이끌고 30경기에서 14승 7무 9패를 기록 중이다.

벨 감독 체제에서 한국 여자 축구는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사상 첫 결승 진출과 준우승 등을 일궜다.

아시안컵 준우승으로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본선 출전권을 딴 한국은 7∼8월 열리는 월드컵에서 독일, 모로코, 콜롬비아와 조별리그 경쟁을 앞두고 있다.

벨 감독은 "대한민국에 최대한 오래 머물면서 한국 여자 축구를 위해 일하기를 희망하고, 그 미래가 굉장히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콜린 벨 여자 축구대표팀 감독이 지난해 7월 21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앤틀러스 아카데미 훈련장에서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고 있다.  당시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 출전 중이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콜린 벨 여자 축구대표팀 감독이 지난해 7월 21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앤틀러스 아카데미 훈련장에서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고 있다. 당시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 출전 중이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전경우 마니아타임즈 기자/ckw8629@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