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토)

스포츠

[스포츠박사 기자의 스포츠용어 산책 623] 태권도에서 ‘바위밀기’는 어떻게 나온 말일까

2022-02-07 10:36

바위밀기 동작 [국기원 태권도용어사전 사진]
바위밀기 동작 [국기원 태권도용어사전 사진]
중국 한자어에는 과장된 표현이 많다. 힘이 장사라는 얘기를 할 때 ‘역발산기개세(力拔山氣蓋世)'라고 말한다. 힘은 산을 뽑을 만하고 기운은 세상을 덮을 만하다는 뜻이다. 중국 초나라의 패왕 항우의 노래 ’해하가‘에 나오는 말인데, 자신의 힘과 기개가 대단하다는 비유의 표현이다. 이 말은 항우와 같이 강한 힘을 가진 장군이나 영웅, 또는 그에 상당한 재주와 능력을 비유할 때 쓴다.

대부분 순우리말로 된 태권도 용어에도 중국 한자처럼 다소 과장된 표현들이 제법 많다. 바위밀기도 그런 표현에 속한다. 두 손으로 바위를 미는듯한 동작이라는데서 붙여진 말이다.

순우리말인 바위밀기는 바위와 밀기가 결합한 단어이다. 국어사전에 따르면 바위는 부피가 매우 큰 돌을 의미한다. 일상 용어로 돌이 어느 정도의 크기가 돼야 바위라 부르는지는 정해져있지 않지만 대개 성인 남성이 한 손으로 들어올릴 수 없는 크기 이상의 돌을 바위로 부르는 경향이 있다.

바위밀기는 큰 바위를 미는 모양과 비슷하다고 해서 붙여진 것이라는데 다소 과장된 표현이라고 할 수 있다. 바위밀기는 순우리말 발음 그대로 로마자로 ‘bawimilgi’라고 표기하고 영어로는 바위를 민다는 의미인 ‘rock push’라고 번역한다. 1970년대 초 순우리말로 태권도 용어를 정립할 때 바위밀기라는 말을 쓰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기원 발간 태권도용어사전에 따르면 바위밀기 동작은 앞굽이 상태에서 한쪽 손은 허리에, 반대쪽 손은 옆구리에 두었다가 몸을 틀면서 두 손을 얼굴 앞까지 밀어 올린다. 마치 큰 바위를 밀듯이 팔꿈치를 서서히 펴주며 동작을 해야한다. 상대 몸을 바위라고 생각하고 안정된 자세로 힘을 써서 제압하는 모양새이다. 바위를 실제로 미는 것이 아니지만, 마치 큰 바위를 미는듯한 생각으로 두 손에 힘을 집중해야 한다. 주로 앞굽이 자세에서 수행하며, 자신의 옆에 있는 바위를 앞쪽으로 밀어내듯이 천천히 힘을 줘야한다.

바위밀기는 보조기술인 막기의 세부 용어로 겨루기를 할 때 상대를 힘으로 누를 때 주로 사용한다. (본 코너 622회 '태권도에서 왜 ‘밀기’라는 말을 쓸까' 참조) 힘보다 기술을 많이 쓰는 태권도지만 바위밀기처럼 필요에 따라선 힘을 써야 할 때도 있는 것이다. 바위밀기는 비록 과장된 표현이기는 하지만 재미있는 용어라고 할 수 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