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포츠박사 기자의 스포츠용어 산책 921] 테니스에서 왜 ‘챌린지 컵’이라는 말을 쓸까

2023-03-03 07:00

center
윔블던 남자 단식 타이틀을 7번 차지한 조코비치가 우승 트로피인 챌린지컵을 들고 있는 모습.
세계 테니스에서 가장 오랜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영국 윔블던 대회는 남자 단복식 우승자에게 ‘챌린지 컵’이라 이름이 붙은 우승 트로피를 수여한다. 1877년 창설된 윔블던은 영국의 윌리엄 렌쇼가 1881년 대회부터 1886년 대회까지 연속 6연패를 차지하게 되면서 우승자의 가치를 빛내는 우승 트로피를 어떻게 주어야 할지 고민을 했다. 보편적이고 고전적인 테니스의 상징성을 보여주며 우승자가 만족할 수 있는 트로피를 제작해야 한다는 발상을 갖고 트로피를 만들었다. 1883년 대회까지는 ‘필드컵’이라는 이름의 트로피를 렌쇼에게 수상했다. 그 이후는 ‘챌린지 컵’을 우승자에게 줬다. 이런 전통은 현재까지 이어져 윌블던 남자 단복식 우승자에게는 ‘챌린지 컵’이라는 우승 트로피를 수여한다. 은도금으로 만들어졌으며 높이 18인치, 지름 7.5인치로 돼 있다. 컵에는 'The All England Lawn Tennis Club Single Handed Championship of the World'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모든 챔피언의 날짜와 이름이 트로피 주위에 적혀있다. 호주오픈 우승자에게는 1907년, 1914년 윔블던을 제패한 호주 테니스 영웅 노먼 브룩스(1877-1968)를 기리는 ‘노먼 브룩스 챌린지 컵’이 수여된다.

영어용어사전에 따르면 ‘challenge cup’은 도전이라는 의미의 ‘challenge’와 원형 그릇이라는 의미의 ‘cup’의 합성어이다. ‘challenge’는 사전적 의미로 사람의 능력·기술을 시험하거나 경쟁 등을 제기한다는 것이다. 라틴어 ‘calimnia’가 어원이며, 고대 프랑스어 ‘chalenge’에서 영어로 차용됐다. ‘cup’은 액체를 담는데 사용되는 작은 용기를 의미하는 고대 영어 ‘cuppe’에서 유래했다. 원래 챌린지컵은 우승자에게 우승 트로피를 영구히 주지 않고 다음 대회 때 반환하는 컵을 말한다. 챌린지 라운드(round)는 전년도 챔피언에게 도전하는 것을 뜻한다.

‘챌린지’라는 말은 영국 현대 스포츠에서 경쟁에 초대한다는 의미로 쓰였다고 한다. 테니스와 함께 영국의 전통 스포츠인 럭비는 챌린지컵이라는 1896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다. 미국 야구에서 챌린지라는 단어는 투수가 타자 능력을 시험하기 위해 최상의 볼을 던지거나 주자가 수비수의 송구를 피해 도루를 하는 것을 뜻한다.

윔블던에서 남자 우승자에게 수여하는 챌린지컵은 대회 타이틀로도 사용한다. 세계 각 지에서 챌린지 또는 챌린지컵이라는 이름으로 많은 테니스 대회가 열린다. 우리나라 언론에서도 1980년대 이후 테니스 챌린지라는 이름이 붙인 대회 기사를 전했다. 조선일보 1981년 8월21일자 ‘이덕희(李德姬) 3회전 진출’ 기사는 ‘터론토(캐나다)=연합(聯合)】여자테니스 세계랭킹93위인 한국의 이덕희(李德姬)는 20일 캐나다의터론토에서 속행된 플레이어즈 챌린지 여자테니스선수권대회 단식2회전에서 루마니아의 비르지니아 루지치를세트스코어 2대1로 물리치고 3회전에 진출했다. 미국의 10대테니스스타 앤드리어 예거는 호주의 수겐리오를 2대0으로,팜 슈라이버는 캔디 레이놀즈를 2대0으로 각각 누르고 역시3회전에 진출했다. 이날 루지치와의 경기를 승리로 끝낸뒤 이덕희(李德姬)는『생전에 가장 멋진 경기였다.컨디션도 좋았지만 상대방이리턴하는 볼의 방향이 잘 보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