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르소 1골 1도움' K리그1 제주, 서울 꺾고 4경기 만에 승리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08-05 21:57

0
center
제주 제르소의 골 세리머니[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제주 유나이티드가 FC서울의 무패 행진을 막아서며 4경기 만에 승리를 챙겼다.

제주는 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김주공, 제르소의 연속 골에 힘입어 2-0으로 완승했다.

4위 제주는 최근 3경기 무승(1무 2패)을 끊어내고 승점 37(10승 7무 8패)을 기록, 3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40)와의 격차를 좁혔다.

특히 제주는 1부에 복귀한 지난해 3승, 올해는 2승 1무 등 서울과의 리그 맞대결에서 절대적인 우위를 이어갔다.

최근 3경기 무패(2승 1무)를 달리던 서울은 '천적' 제주를 이겨내지 못한 채 8위(승점 30·7승 9무 9패)를 유지했다.

이적생 일류첸코가 합류 이후 4번째 경기 만에 첫 선발 출격한 서울이 전반 더 활발한 공격을 펼쳤지만, 두 차례나 '골대 불운'에 시달렸다.

전반 30분 김진야가 왼쪽 측면에서 페널티 아크 부근으로 이동한 뒤 오른발로 감아 찬 공이 오른쪽 골대를 맞고 벗어났다.

전반 38분 중원의 왼쪽에서 얻어낸 프리킥 기회에서 '캡틴' 기성용이 차올린 오른발 슛은 골대 왼쪽 모서리를 맞히고 말았다.

위기를 넘긴 제주가 후반전 시작 5분 만에 먼저 골 맛을 봤다.

제르소가 왼쪽 측면을 돌파해 페널티 지역 안에서 윤종규의 견제를 이겨내고 올린 컷백을 김주공이 머리로 받아 넣었다. 골대 앞에서 바운드된 공에 서울 양한빈 골키퍼가 손을 뻗어 봤으나 막을 수 없었다.

center
득점에 기뻐하는 김주공[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주공은 이번 시즌 리그 4호 골, 제르소는 5호 도움을 기록했다.

서울은 후반 11분 강성진과 케이지로 대신 조영욱과 한승규를 내보내 2선 변화를 주고, 후반 19분에 오른쪽 측면 수비를 윤종규에서 고광민으로 바꾸며 반격을 노렸으나 오히려 공고한 수비로 버티던 제주가 한 골을 더 보탰다.

첫 골 도움의 주인공 제르소가 후반 22분 주민규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날린 오른발 슛이 꽂혀 시즌 6호 골이 됐다. 주민규는 7번째 도움을 작성했다.

서울은 이후 박동진, 김신진도 교체 카드로 활용하며 마지막 힘을 짜냈으나 제주의 수비벽과 김근배 골키퍼의 연이은 선방 쇼에 고개를 숙였다.

후반 추가 시간 제주 김규형이 서울 이한범을 막는 과정에서 무리한 파울로 퇴장을 당했고, 이후 서울 김신진도 변경준에 대한 강한 태클로 레드카드를 받아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경기가 마무리됐다.

center
김천 조규성(가운데)이 성남전에서 선제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는 원정팀 김천상무가 성남FC를 4-1로 완파했다.

김천의 '말년병장' 조규성이 선제골에 도움 2개를 작성하며 맹활약했고, 명준재는 멀티 골, 김경민은 1골 1도움으로 승리에 앞장섰다.

김천은 최근 5경기 만의 승리와 함께 승점 26(6승 8무 11패)을 쌓아 일단 수원 삼성(승점 24·5승 9무 10패)을 제치고 10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다음 달 주축 선수들의 전역을 앞두고 팀을 재편 중인 김천은 최근 4경기 무승(1무 3패) 및 3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쳤던 터였다.

최하위 성남은 최근 인천 유나이티드(3-1 승)와 제주(2-1 승)를 거푸 제압하고 시즌 첫 연승을 거뒀지만 좋은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성남은 승점 18(4승 6무 15패)에 머물렀다.

김천이 킥오프한 지 6분 만에 앞서나갔다.

김경민이 상대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연결한 공을 조규성이 받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왼발 슛으로 성남 골문 왼쪽 구석에 꽂았다.

다음 달 전역해 원소속팀 전북 현대로 복귀하는 조규성은 시즌 13호 골로 득점 2위 주민규(제주)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성남전 3경기 연속골도 기록했다.

김천은 후반 10분 역습 상황에서 조규성이 하프라인 부근에서 찔러준 공을 김경민이 상대 수비와 경합하며 페널티아크에서 왼발 슛으로 마무리해 한 발짝 더 달아났다.

성남은 후반 20분 박수일의 추격 골로 반격했지만, 명준재가 후반 46분과 47분 연속 골을 폭발하며 김천이 쐐기를 박았다. 조규성은 팀의 네 번째 득점에도 도움을 기록했다. [연합뉴스=종합]

◇ 5일 전적
▲서울월드컵경기장

제주 유나이티드 2(0-0 2-0)0 FC서울

△ 득점 = 김주공④(후5분) 제르소⑥(후22분·이상 제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

김천 상무 4(1-0 3-1)1 성남FC

△ 득점 = 조규성⑬(전6분) 김경민②(후10분) 명준재②③(후46분, 후47분·이상 김천) 박수일③(후20분·성남)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