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상금 증액 열풍…KPMG 챔피언십 '총상금 900만 달러'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06-22 10:08

0
center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가 상금 증액에 가속 페달을 밟고 있다.

LPGA투어는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총상금을 900만 달러(약 116억원)로 확정했다고 대회 개막 이틀 전인 22일(한국시간) 밝혔다.

이는 종전 총상금 450만 달러의 갑절이다.

우승 상금도 135만 달러로 껑충 뛰었다. 작년 이 대회 우승자 넬리 코다(미국)가 받았던 67만5천 달러의 딱 두 배다.

이 대회는 지난 2015년부터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가 주관하면서 세계적인 회계 전문 기업 KPMG를 타이틀 스폰서로 영입, 상금과 대회 수준을 크게 끌어올렸다.

2014년 이 대회 총상금은 225만 달러였다.

몰리 마쿠 서만 LPGA 투어 커미셔너는 "여성 스포츠를 성장시키고 우리 선수들의 재능에 걸맞은 기회를 제공한 확고한 리더십에 감사한다"며 " LPGA, 여성 골프, 여성 스포츠에서 매우 중요한 날"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LPGA투어 대회 상금은 최근 큰 폭으로 인상됐다.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은 총상금 1천만 달러 시대를 열었다.

지난해 AIG 여자오픈은 종전 450만 달러에서 580만 달러로 올렸고, 올해는 100만 달러를 더 보탤 예정이다.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도 지난해 500만 달러였던 총상금을 올해는 700만 달러로 올렸다.

올해 LPGA투어 전체 총상금은 애초 8천570만 달러보다 무려 1천60만 달러가 늘어나 9천510만 달러가 됐고, 앞으로도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연합뉴스=종합]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