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거리 향상을 위한 하체 힐업 연습방법 with 이시훈 투어 프로

프로 골퍼들과 함께하는 마니아타임즈의 '골프 레슨 마니아'

이고운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5-28 17:05

0
center


비거리 때문에 고민이 많은 골퍼들이 많은 방법들을 시도한다.

하지만 무조건 세게만 치면 멀리는 갈 수 있지만 방향성이나 정확한 자세를 유지하기 어렵다.

KPGA 이시훈 투어프로가 몸의 힘을 정확히 사용해 비거리를 향상시킬 수 있는 연습 방법을 소개한다.

center


아마추어 골퍼들은 대부분 비거리를 멀리 보내려고하면 상체 힘으로만 세게 친다.

상체로만 치게되면 일시적으로는 굉장히 멀리 갈 수 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방향성을 잃고 몸의 회전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기 힘들다.

center
이시훈 프로는 "비거리를 멀리 보내기 위해선 상체만 치는게 아니라 내 하체 근육과 내 코어 근육 전체의 힘을 다 써야한다"고 당부했다.

이 프로는 연습방법으로 왼쪽 다리를 살짝 들었다가 쳐주는 '힐 업' 방법을 추천했다.

center


center


백스윙 시 왼쪽 다리를 살짝 들어 다리를 디디며 팔의 힘이 아닌 다리의 힘으로 출발하는 연습이다.

특히 팔에 힘이 많이 들어가는 골퍼들은 상체가 먼저 간 다음에 하체가 따라가는 느낌을 받게 되는데 이 연습을 통해 반대로 하체가 간 후 상체가 따라오는 느낌으로 스윙을 연습해야 한다.

center
여기서 주의해야할 점은 왼쪽 다리를 뗀 후 붙일 때 너무 과도하게 발을 올리면 안된다.

center
그렇게 되면 오히려 내 무게를 실어줄 수 없고 무게 중심의 밸런스가 많이 흔들린다.

처음에는 왼쪽발의 뒤꿈치만 띄워주면서 빈스윙으로 연습한다. 적응이 된 후 공을 치면서 연습하면 된다.

center
이시훈 프로는 "왼발 뒤꿈치를 살짝 띄우고 내가 언제라도 힘을 실을 수 있게 준비한다는 생각으로 앞꿈치는 살짝 눌러주며 연습하면 된다"고 설명하며 "평소 비거리가 고민인 골퍼들은 오늘 알려드린 힐업 방법으로 연습을 계속하면 해결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더욱 자세한 설명은 이시훈 프로의 영상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center
더프라자 스튜디오 학동점(사진=더프라자 스튜디오)
한편, 영상 속 레슨 촬영 장소는 모던한 분위기의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공유 플랫폼 스튜디오 '더프라자 골프 스튜디오(TPZ Studio)' 학동점으로, 더프라자 앱을 통해 예약하면 누구나 프라이빗한 스튜디오 이용이 가능하다.

더프라자는 더 많은 튜터와 회원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조성해 나가고 있다.

[이고운 마니아타임즈 기자/lgw9277@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

  • 백스윙 회전력 살려주는 제대로된 몸 꼬임 연습 방법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