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개 국제연맹, 도쿄올림픽 새 대회일정 만장일치로 승인

정자건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3-31 10:10

0
center
다시 켜진 도쿄올림픽 카운트다운 시계 [사진AP=연합뉴스]
도쿄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치러질 33개 정식 종목 국제연맹(IF)이 내년 7월 23일 열기로 한 도쿄올림픽의 새 대회 일정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하계올림픽종목국제연맹 총연합회(ASOIF)의 프란체스코 리키 비티 회장은 31일(한국시간) "33개 종목 대표들이 만장일치로 내년 새 올림픽 일정을 승인했다"며 "모두가 이 일정이 최고의 해답이라고 확신했다"고 AP통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밝혔다.

프란체스코 리키 비티 회장은 "국제트라이애슬론(철인3종)연맹과 승마연맹은 도쿄의 한여름 무더위를 우려해 올림픽을 좀 더 이른 시기에 치르기를 원했다"며 "그러나 올림픽을 봄에 열면 NBA 등 6~7개 종목의 우수 프로선수들이 참가할 수 없어 이 제안은 성사되기 어려웠다"고 소개했다

또 사이클 일주대회인 투르드프랑스(2021년 7월 2∼25일), 메이저 테니스대회인 윔블던(2021년 6월 28∼7월 11일) 등 굵직한 이벤트와 올림픽이 겹쳐선 안 되는 사정도 고려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30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 도쿄도(都) 정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7월에 열기로 한 2020 도쿄올림픽을 2021년 7월 23일부터 8월 8일까지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은 8월 24일부터 9월 5일까지 열린다.

새롭게 바뀐 일정은 종전보다 개막일과 폐막일이 각각 하루씩 앞당겨 졌을 뿐 완전히 1년뒤로 연기된 셈이다.

[정자건 마니아리포트 기자/news@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군더더기 없는 샷' 박주영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170cm' 김예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리듬감 있는 샷’ 안나린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