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역전의 여왕' 김세영 "최선을 다해 훌륭한 경기할 것"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10-06 12:17

트위터
0
center
김세영. 사진=AP뉴시스
'역전의 여왕' 김세영이 역전 우승에 도전한다.

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더콜로니의 올드 아메리칸GC(파71·6475야드)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VOA) 클래식(총상금 130만 달러) 3라운드가 치러졌다.

대회 3라운드에서 제이 마리 그린(미국·14언더파 199타)이 단독 선두로 질주하고 있는 가운데, 김세영은 5타 차 단독 5위다.

2번 홀(파5)에서 보기를 범하며 출발한 김세영은 4번 홀(파4)에서 버디로 만회한 후 6번 홀(파5)에서 버디를 솎아내는 데 성공했다.

이어 후반 13번 홀(파5), 15번 홀(파4), 17번 홀(파5) 등 3개 홀에서 버디를 솎아냈고, 후반 홀에서 보기 없는 플레이를 선보였다.

보기 1개와 버디 5개를 묶어 4타를 줄인 김세영은 중간합계 9언더파, 선두와는 5타 차로 최종라운드를 맞는다.

몰아치기에 능한 김세영은 여러차례 극적인 역전 우승을 기록하며 '역전의 여왕'이라는 별명을 얻은 바 있다.

역전 우승의 발판을 마련한 김세영은 "그린이 조금 딱딱해서 공격적으로 공략하기가 어려웠었다. 그래도 파5에서 찬스가 있었고 잘 공략해서 4언더파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하며 "내일은 마지막 날이니 최선을 다해서 훌륭한 경기를 하는 것이 목표다. 나는 열심히 할 수 있는 것을 하고, 결과는 따라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이야기했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4년차’ 최민경의 임팩트 드라이버 샷

  • [MUST SEE]휘청거리지 않는 멋진 피니시 잡는 방법 | 정우재...

  • [골프입문 100일의 기적]⑧우드 클럽, 연습은 5번 우드부터

  • [투어프로스윙] ‘배수의 진’ 루키 김우정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