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11위' 임성재, 루키 유일 투어챔피언십 진출...저스틴 토마스 우승

정미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8-19 10:19

트위터
1
center
BMW챔피언십에서 임성재. 사진=뉴시스
임성재(21)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 에서 11위로 마치며 투어 챔피언십 출전을 확정 지었다.

임성재는 19(한국시간) 일리노이주 시카고 메디나의 메디나컨트리클럽(72, 7613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3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임성재는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로 토미 플릿우드(잉글랜드) 등과 공동 11위로 경기를 마쳤다.

임성재는 “이번주 코스에서 후반에 성적이 좋았기 때문에 전반을 넘어오면 후반에는 항상 기회가 있다고 생각했다. 순위에 신경 쓰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하려고 했고 최선을 다한 후에 결과를 보려고 했다이번주 솔직히 시즌 제일 중요한 시합이었다. 또 어제와 오늘이 특히 중요한 날이었는데 이렇게 좋은 스코어를 내서 너무 기분이 좋다 말했다.

PGA투어 루키 임성재는 올 시즌 루키 중 유일하게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하게 됐다. 올해 신인왕 경쟁은 신인들이 우승컵을 많이 들어올리며 화제가 되고 있다. 임성재는 우승은 없지만 톱10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며 가장 높은 랭킹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데, 신인 중 유일하게 투어 챔피언십 출전을 확정 지으며 신인왕 가능성도 높였다.

임성재는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하게 되었는데, 처음으로 나가게 되어 너무 설레고 내가 목표로 했던 대회에 진출하게 되어 너무 행복하다 말했다.

center
BMW챔피언십 최종라운드 18번 홀에서 버디를 잡고 기뻐하고 있는 저스틴 토마스. 사진=뉴시스

플레이오프 2차전 우승은 저스틴 토마스(미국)가 차지했다. 토마스는 최종합계 25언더파 263타를 기록하며 PGA투어 통산 10승째를 신고했다.

타이거 우즈(미국) 공동 37(7언더파 281) 기록해 페덱스컵 랭킹 42위로 마치며 올해 투어 챔피언십 진출은 좌절됐다.

안병훈(28), 김시우(24) 공동 28(9언더파 279), 강성훈(32) 공동 63(1언더파 287) 마쳤다. 한국 선수 중에는 임성재가 유일하게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정미예 마니아리포트 기자/gftravel@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골프레슨]백스윙 어디까지? 내 몸에 맞는 백스윙 찾기 | 이...

  • [투어프로스윙] '루키' 신미진의 시원시원한 드라이버 샷

  • [골프레슨]멋있고 예쁜 스윙은 어드레스부터! | 김채언 프로

  • [투어프로스윙] '아시안투어 우승' 장이근의 파워 드라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