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박사 기자의 스포츠용어 산책 533] 라인 크로스(Line Cross)는 일본식 영어, 크로스 더 라인(Cross The Line)이 정확한 표현이다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10-24 06:40

0
center
배구에서 선을 넘었다는 뜻으로 쓰이는 용어가 라인 크로스이다. 하지만 이 용어는 크로스 더 라인을 잘못 사용한 말이다. 사진은 프로배구가 열리는 정식 코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배구와 농구 경기를 TV 중계로 보다보면 캐스터나 해설자들이 “라인 크로스(Line Cross)”라고 말하는 것을 듣는 수가 있다. 배구에서는 앤드라인이나 백어택 라인, 센터라인 등을 밟은 것을 의미한다. 농구에선 엔드라인이나 사이드라인을 밟은 것을 뜻하는 표현이다. 라인크로스는 라인 터치(Touch), 네트 터치(Net Touch)등과 함께 오래전부터 잘못 사용된 일본식 영어이다. (본 코너 524회 ‘네트 터치(Net Touch)는 콩글리시, 터치 더 네트(Touch The Net)가 정확한 표현이다’ 참조) 일본에서 사용된 잘못된 영여 표현이 우리나라에서도 그대로 이어졌다. 배구나 농구 등에서 오랫동안 잘못된 표현일 줄 모르고 사용한 용어이다.

라인 크로스의 정확한 용어 표현은 크로스 더 라인(Cross The Line)이다. 표현방법이 다른 영어에서 동사형 다음에 명사형이 붙으면서 선을 밟았다는 의미이다. 라인 크로스는 일본에서 일본식 어순에 따라 영어 표현을 뒤바뀐 것이다.

크로스 더 라인은 선을 넘는다는 것뿐만 아니라 우리하 흔히 말하는 추상적인 ‘어떤 것’을 넘는 경우에도 쓰이는 표현이다. ‘도를 넘다’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쉽게 말해서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이나 말을 하는 경우에도 사용한다.

크로스 더 라인은 영어에서 다른 표현으로 ‘Step ON The Line’, ‘Step Out Of Bounds’ 등이 있다. 배구에서 전문 용어로 풋 폴트(Foot Fault)라고 말하는데 같은 의미로 쓰인다. 일정하게 규격이 정해진 코트에서 선을 밟는다는 것은 정상적으로 경기를 하지 않았다는 행동으로 벌칙이 주어진다. 상대방에게 득점을 내주며 중요 고비에서 결정적인 위기를 맞을 수 있다.

배구에서 사이드 라인이나 앤드라인은 공의 데드를 판정하기 위해 만든 선이다. 선수가 이 라인을 벗어나서 공을 터치하는 것은 상관이 없지만 공은 이 라인에 닿기만 해도 인으로 인정한다. 축구,농구 등에서는 선에 닿아도 아웃이지만 배구에서는 인으로 판정한다.


서브나 백어택 시 발로 선을 조금이라도 밟으면 파울로 선언한다. 백어택을 연장한 사이드 라인 바깥쪽으로 나와있는 점선도 마찬가지이다.하지만 센터라인은 적용이 좀 다르다. 예전에는 네트와 센터라인을 조금만 건드려도 파울이었다. 그러다보니 리시브와 세트(토스)에 제약을 많이 받았다. 그래서 네트 상단 백태만 건드리지 않으면 되고 센터라인은 발이 완전히 넘어가지만 않으면 파울이 아니다. 또한 상대방의 플레이에 방해를 주지 않는다면 발이 완전히 넘어가도 된다.(본 코너 525회 ‘오버네트(Overnet)의 정식 명칭은 오버 더 네트(Over The Net)이다’ 참조) 룰 개정 이후 세터와 공격수들이 협업을 하는데 상당히 용이해졌다.

하지만 이 때 발을 어떻게 빼느냐도 중요하다. 앞굽을 들고 발을 빼야 한다. 뒷굽을 들어올리는 순간 센터라인 오버가 될 수 있다. 센터라인에서 라인을 밟을 때 특별히 주의해야 할 점들이다.

크로스 더 라인은 표현대로 간단한 행동같지만 상당히 주의해야 할 점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어야 배구 경기를 볼 때 많은 참고가 된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