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휘, 슈라이너 오픈 첫날 6언더파 선두…배상문 이븐파, 안병훈 1오버파

정미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7-11-03 09:56

1
center
김민휘. 사진=마니아리포트 DB
[마니아리포트 정미예 기자]
김민휘(25)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슈라이너 아동병원 오픈(총상금 680만 달러) 첫날 선두로 나섰다.

김민휘는 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서머린TPC(파72, 7243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며 6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김민휘는 재미교포 존 허 등 공동 2위 그룹을 1타 차로 제치고 단독 선두에 올랐다.

PGA투어 4년 차인 김민휘는 아직 우승이 없다. 지난 6월 페덱스 세인트주드 클래식에서기록한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이다. 하지만 최근 첫 승 기대감을 부풀리고 있다. 지난달 PGA투어 CJ컵에서 단독 4위에 오르며 한국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배상문(31)은 버디 2개, 보기 2개를 묶어 이븐파 71타를적어냈다.

안병훈(26, CJ대한통운)은버디 4개를 잡아냈지만, 보기 3개, 더블보기 1개를 범하며 1오버파 76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gftravel@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군더더기 없는 샷' 박주영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170cm' 김예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