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화)

야구

'심판보다 낫다.. 이승엽 감독' 비디오판독 번복.. 포스상황? 태그상황? 혼동

2024-06-19 08:17

주심에게 다가간 이승엽 감독
주심에게 다가간 이승엽 감독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전에서 심판진이 포스·태그 플레이를 혼동한 뒤 잘못된 비디오 판독을 했다.

심판진은 판독 자체에 관한 실수를 인정하고 판정을 번복했으나 이 과정에서 경기 시간이 지체됐다.

상황은 이랬다. NC 김형준은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두산과 방문 경기 2-6으로 뒤진 7회초 공격 무사 1루에서 2루 땅볼을 쳤다.

1루 주자 김휘집은 1-2루 사이에서 주춤했고, 두산 2루수 강승호는 김휘집을 태그하려다가 실패한 뒤 1루로 공을 던졌다.

타자 주자 김형준은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두산 1루수 양석환은 곧바로 2루로 공을 던졌고, 김휘집은 두산 유격수 박준영의 태그를 피한 뒤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타자 주자가 세이프 판정을 받았고, 박준영이 일찌감치 2루를 밟은 상태라서 김휘집은 아웃이 확정된 상태였으나 2루심이 포스-태그 플레이를 혼동해 세이프를 선언한 것이다.

두산도 이 장면을 헷갈린 듯했다. 두산은 태그 플레이 세이프-아웃에 관한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고, 심판진은 비디오 판독을 통해 김휘집의 세이프를 선언했다.

그런데 이승엽 두산 감독은 그라운드로 나와 포스 아웃에 관해 비디오 판독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다시 문의했다.

심판진은 한참 동안 상의하다가 포스 플레이로 정정해 김휘집에게 아웃 판정을 내렸다.

심판들의 오락가락한 판정에 뿔이 난 NC 강인권 감독은 그라운드로 나와 한참을 항의했다.

강 감독은 타자를 한참 동안 내보내지 않으면서 무언의 항의를 펼치기도 했다.

NC 관계자는 "비디오 판독에 따른 판정을 번복한 것에 관한 항의였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maniareport@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