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화)

야구

고우석, KBO 복귀 후 류현진 8년 170억원 넘길까? 양의지 4+4 277억원은?...MLB 데뷔 의지 강해 내년 복귀 안 할 수도

2024-06-14 08:10

고우석
고우석
고우석이 KBO로 복귀할 경우 그의 FA 계약 총액은 얼마나 될까?

류현진의 8년 170억 원과 양의지의 4+4 277억 원을 돌파할 수 있을지 관심사다.

고우석의 몸값은 한때 8년 200억 윈이라는 설도 있었다.

현역 최고 포수로 평가받고 있는 양의지는 두 차례 FA에서 277억 원에 계약했다.

2018년 12월 NC 다이노스와 4년 125억원에 계약했다. 이는 자유계약선수(FA) 계약으로 2017년 이대호가 롯데 자이언츠와 계약할 때 기록한 150억원에 이은 역대 두 번째 규모의 FA 계약이었다.

4년이 흐른 2022년 11월, 양의지는 다시 FA 자격을 얻어 친정 두산 베어스와 4+2년 152억 원에 계약했다.

총액 규모에서 김광현이 미국 메이저리그 생활을 접고 돌아오며 SSG 랜더스와 맺은 4년 151억원을 넘어선 계약이었다.

이대호도 메이저리그 1년을 마치고 돌아와 롯데 자이언츠와 4년 150억 원에 계약했다.

김현수는 2017년 미국에서 돌아온 뒤 LG와 4년 115억원에 계약했고, 또다시 LG와 4+2년 최대 115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윤석민은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지 못하고 마이너리그 1년 경력으로 KBO리그에 복귀하면서 KIA와 4년 80억 원에 계약했다.

올해 한화 이글스로 돌아온 류현진은 8년 170억 원에 계약했다. 이는 한국 프로야구 역대 최고 몸값이다.

고우석은 2024시즌을 앞두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2년 보장 총액 450만 달러, 당시 환화로 약 59억 원에 계약했다. 2026년 상호 옵션 300만 달러와 여러 인센티브를 합하면 최대 123억 원까지 받는 조건이었다.

3년 최대 123억 원은 KBO리그 4년 150억 원에 비해 별로 차이가 나지 않는 액수다.

고우석은 그러나 돈보다 메이저리그 경력 때문에 미국에 갔다.

고우석은 내년 KBO리그로 복귀는 할 수 있다. 기존의 계약 조건을 모두 포기하면 된다.

하지만 내년 연봉도 225만 달러(약 31억 원)나 된다. 포기할 수 없는 거액이다. 또 메이저리그 무대를 반드시 밟겠다는 의지가 강하기 때문에 내년에도 복귀하지 않을 수도 있다.

[강해영 마니아타임즈 기자/hae2023@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