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수)

야구

'역대급 커리어' 한화 바리아, 공 64구 던지며 절반의 성공을 보였다

2024-06-06 08:59

한화 새 외국인 투수 하이메 바리아
한화 새 외국인 투수 하이메 바리아
[김민성 마니아타임즈 기자]
선두타자에게 솔로홈런 한 방을 맞더니 정신차린 걸까?

펠릭스 페냐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한화이글스에 입단한 하이메 바리아는 메이저리그 22승을 거둘 정도로 기대를 받았다.

특히 커리어 자체가 역대 외국인 선수들 중에서 손에 꼽을 정도니 말을 다 했다.

그러나 메이저리그 커리어만 믿고 교만했던 걸까?

1회말 KT의 1번타자 로하스에게 주무기인 슬라이더를 던지다가 솔로홈런을 얻어 맞았다.

더욱이 로하스가 2020년 KBO리그 MVP를 받았을 정도로 수준급 타자였기에 데미지가 컸다.

한마디로 "I'm Rojas. Welcome to the KBO"라고 말하는 격 이었다.

2회말에도 오재일에게 2루타, 천성호에게 안타를 맞고 배정대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해 시행착오를 겪는 듯 했다.

그러나 시행착오는 오래 걸리지 않았다.

3회말 1사 2,3루 위기에서 강백호를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문상철도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 이닝을 마무리했는데 그 때까지 투구수는 55개였다.

4회말에도 공 9개로 오재일과 배정대를 삼진으로 솎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해 4이닝 2실점 탈삼진 4개 피안타 4개 볼넷 1개 투구수 64개를 기록해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오늘 경기 전 김경문 감독과 코치진은 바리아의 최대 투구수를 60~70개로 잡았다고 했고 향후에 2차례 빌드업에 들어간다고 한다.

한마디로 다음 경기에는 70~80개, 그 다음 경기에는 80~90개로 투구수를 늘린다는 것인데 바리아가 빠른 시일에 적응해 한화의 가을야구 청부사로 거듭 날 지 두고 볼 일이다.

[김민성 마니아타임즈 기자/maniareport@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