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토)

야구

'제대로 눈도장 찍었다' 김혜성, 5타수 5안타.. MLB 4개 구단 스카우트 '눈길'

2024-05-15 13:08

사진=김혜성
사진=김혜성
키움 히어로즈가 투타 조화를 앞세워 최근 5연승의 LG 트윈스를 멈춰 세웠다.

키움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LG와 방문경기에서 5-0으로 이겼다.

키움은 장단 14안타로 LG(3안타)를 제압한 가운데 여러 기록을 쏟아내며 승리를 자축했다.

내야수 김혜성은 5타수 5안타 1타점 2득점을 폭발하며 개인 한 경기 최다 안타 타이기록을 세웠다.

아울러 도루 2개를 적립해 KBO리그에서 역대 34번째로 7시즌 연속 두 자릿수 도루를 달성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 피츠버그 파이리츠, 신시내티 레즈, 캔자스시티 로열스 등 4개 구단 스카우트가 김혜성을 보러온 날이었다.

선발 등판한 키움 김인범은 5이닝 74구를 던져 2피안타 3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KBO리그 데뷔 후 첫 승리를 품에 안았다.

직구 최고 속도가 시속 140㎞를 넘지 않는 김인범은 유려한 완급 조절로 LG 타선을 요리했다.

이날 1군에 복귀한 최주환(4타수 1안타)은 개인 통산 1천300번째 출장이었다. KBO리그 역대 100번째 기록이다.

키움은 3회초 로니 도슨의 재치로 선취점을 올렸다.

LG 1루수 오스틴은 무사 2, 3루에서 이주형의 땅볼을 잡고 베이스를 밟은 뒤 2루에 송구했고 주자 김혜성이 2, 3루 사이에서 런다운에 걸렸다.

그런데 김혜성이 시간을 끄는 사이 3루 주자 도슨이 홈으로 쇄도했고 2루수 신민재의 홈 송구가 크게 벗어났다.

주자도 살리고 선취점까지 올린 키움은 최주환의 우전 안타와 송성문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보탰다.

키움은 7회에도 적시타 없이 두 점을 냈다.

1사 후 김혜성, 이주형이 연속 안타로 1, 3루 기회를 가져왔고 LG 두 번째 투수 이우찬은 폭투로 한 점을 헌납했다.

최주환도 볼넷을 골라내자 LG는 김대현을 소방수로 올렸지만, 송성문이 희생 플라이를 날려 간단하게 점수를 냈다.

키움은 8회 2사 1, 3루에서 김혜성의 좌전 적시타로 5-0으로 달아났다.

키움 불펜 조상우, 김성민, 문성현, 박윤성은 한 이닝씩 무실점으로 막아 팀 완봉승을 합작했다. /연합뉴스

[정태화 마니아타임즈 기자/cth0826@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