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수)

엔터테인먼트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강추위 촬영장 속 뜨거운 연기 열정

2024-04-19 12:40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강추위 촬영장 속 뜨거운 연기 열정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가 연기 열정을 뜨겁게 빛냈다.

MBN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는 왕세자가 세자빈이 될 여인에게 보쌈 당하면서 벌어지는 조선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

극 중 수호는 보쌈으로 인해 하루아침에 운명이 뒤바뀐 왕세자 이건 역을 맡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수호는 첫 사극 도전임에도 안정적인 사극 톤과 연기력은 물론 수려한 한복 비주얼을 선사, 몰아치는 전개 속에서 중심을 단단히 잡는 활약을 선보여 시청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강추위 촬영장 속 뜨거운 연기 열정

뿐만 아니라 수호는 지난 방송에서 보쌈을 당한 후 궐로 돌아왔지만 믿었던 신하에게 칼을 맞고 배신당하는 세자 이건을 유연한 감정선과 생동감 넘치는 표현력으로 그려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수호는 영하의 강추위에도 불구하고 몸을 아끼지 않는 프로다운 모습으로 인물의 역동적인 상황을 생생하게 담아냈다. 김진만 감독을 비롯한 스태프들과 현장에서 끊임없이 리허설을 거듭하고 소통하는 등 캐릭터를 구축하는데 노력한 만큼, 앞으로 보여줄 다양한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욱 높인다.

한편 수호의 새로운 변신이 눈길을 끄는 ‘세자가 사라졌다’ 3화는 오는 20일 밤 10시에 만나볼 수 있다.


[전슬찬 마니아타임즈 기자 / sc3117@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