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화)

엔터테인먼트

'수사반장 1958' 이제훈 촬영장 비하인드컷 공개! 이제훈이 완성할 ‘박 반장’ 전설의 시작 D-8

2024-04-12 12:35

사진제공= MBC
사진제공= MBC
‘수사반장 1958’이 이제훈과 함께 또 한 번의 전설을 쓴다.

오는 19일(금)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기획 장재훈, 홍석우/연출 김성훈/극본 김영신/크리에이터 박재범/제작 ㈜바른손스튜디오) 측은 11일, ‘박영한’ 그 자체로 완벽하게 녹아든 이제훈의 촬영장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박영한을 완성하기 위해 온몸과 마음을 내던진 진정성 있는 열연이 기대를 더한다.

‘수사반장 1958’은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박영한(이제훈 분) 형사가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다.

아날로그 수사의 낭만과 유쾌함이 살아있는 레트로 범죄수사극이 젊은 세대에게는 색다른 카타르시스를, 박 반장의 활약상을 추억하는 세대에게는 또 다른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다.

대한민국 수사물의 한 획을 그은 ‘수사반장’의 프리퀄 작품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는 더욱 특별하다. ‘수사반장’ 박 반장(최불암 분)의 젊은 시절인 1958년을 배경으로, 경기도 황천 출신의 박영한 형사가 서울로 부임한 이후를 그린다.

국민배우 최불암이 연기한 박 반장은 ‘한국의 콜롬보’로 불리며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인물. ‘수사반장 1958’에서는 이제훈이 그의 젊은 시절인 청년 박영한을 맡았다.

‘레전드’ 수사극과 ‘믿보배’ 이제훈의 만남이 어떤 센세이션을 일으킬지 기다려지는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은 새로운 전설의 시작을 알린 이제훈의 촬영장 뒷모습을 담고 있다.

앞서 공개된 영상에서 “나쁜 놈들 때려잡고, 약한 사람들 보호하고”라며 열정과 의지를 불태우던 것처럼, 박영한은 언제 어디서든 달리고 구르는 악전고투를 펼친다고. 오로지 맨몸으로 부딪히는 이제훈의 액션 연기는 투박하고 거칠지만, 차원이 다른 현실감과 몰입감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어느 때보다 진지한 표정으로 자신의 연기를 모니터하는 이제훈에게서 그가 얼마나 작품과 캐릭터에 ‘진심’인지 고스란히 느껴진다. 지난 7일 방송된 ‘다큐플렉스’의 ‘돌아온 레전드 수사반장’ 편에 출연한 이제훈은 “최불암 선생님과 함께 다큐멘터리 촬영을 하면서 많은 자료를 보고, 직접 들려주시는 일화를 듣기도 했다.

‘수사반장’은 단순한 드라마를 넘어 실제 국민들의 삶에도 큰 영향력을 끼친 작품이었음을 다시 한번 느껴 더욱 이 작품을 잘 만들어 내야겠다는 사명감이 커졌다”라고 전했다.

여기에 “최불암 선생님께서 범인을 잡겠다는 집념과 화를 잘 표현해 줬으면 한다고 말씀하신 적이 있다.

그 말씀을 가슴 깊이 새기면서 누구보다 뜨겁게 박영한의 모습을 표현했다”라고 연기 주안점을 밝히기도 했다.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는 현실에 분노하고, 정의를 바탕으로 불의에 맞설 이제‘수사반장 1958’이 이제훈과 함께 또 한 번의 전설을 쓴다.

오는 19일(금)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기획 장재훈, 홍석우/연출 김성훈/극본 김영신/크리에이터 박재범/제작 ㈜바른손스튜디오) 측은 11일, ‘박영한’ 그 자체로 완벽하게 녹아든 이제훈의 촬영장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박영한을 완성하기 위해 온몸과 마음을 내던진 진정성 있는 열연이 기대를 더한다.

‘수사반장 1958’은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박영한(이제훈 분) 형사가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다.

아날로그 수사의 낭만과 유쾌함이 살아있는 레트로 범죄수사극이 젊은 세대에게는 색다른 카타르시스를, 박 반장의 활약상을 추억하는 세대에게는 또 다른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다.

대한민국 수사물의 한 획을 그은 ‘수사반장’의 프리퀄 작품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는 더욱 특별하다. ‘수사반장’ 박 반장(최불암 분)의 젊은 시절인 1958년을 배경으로, 경기도 황천 출신의 박영한 형사가 서울로 부임한 이후를 그린다.

국민배우 최불암이 연기한 박 반장은 ‘한국의 콜롬보’로 불리며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인물. ‘수사반장 1958’에서는 이제훈이 그의 젊은 시절인 청년 박영한을 맡았다.

‘레전드’ 수사극과 ‘믿보배’ 이제훈의 만남이 어떤 센세이션을 일으킬지 기다려지는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은 새로운 전설의 시작을 알린 이제훈의 촬영장 뒷모습을 담고 있다.

앞서 공개된 영상에서 “나쁜 놈들 때려잡고, 약한 사람들 보호하고”라며 열정과 의지를 불태우던 것처럼, 박영한은 언제 어디서든 달리고 구르는 악전고투를 펼친다고. 오로지 맨몸으로 부딪히는 이제훈의 액션 연기는 투박하고 거칠지만, 차원이 다른 현실감과 몰입감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어느 때보다 진지한 표정으로 자신의 연기를 모니터하는 이제훈에게서 그가 얼마나 작품과 캐릭터에 ‘진심’인지 고스란히 느껴진다.

지난 7일 방송된 ‘다큐플렉스’의 ‘돌아온 레전드 수사반장’ 편에 출연한 이제훈은 “최불암 선생님과 함께 다큐멘터리 촬영을 하면서 많은 자료를 보고, 직접 들려주시는 일화를 듣기도 했다.

‘수사반장’은 단순한 드라마를 넘어 실제 국민들의 삶에도 큰 영향력을 끼친 작품이었음을 다시 한번 느껴 더욱 이 작품을 잘 만들어 내야겠다는 사명감이 커졌다”라고 전했다.

여기에 “최불암 선생님께서 범인을 잡겠다는 집념과 화를 잘 표현해 줬으면 한다고 말씀하신 적이 있다.

그 말씀을 가슴 깊이 새기면서 누구보다 뜨겁게 박영한의 모습을 표현했다”라고 연기 주안점을 밝히기도 했다.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는 현실에 분노하고, 정의를 바탕으로 불의에 맞설 이제훈 표 ‘박영한’이 기대되는 이유다.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은 오는 19일(금)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전슬찬 마니아타임즈 기자 / sc3117@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