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한국 수영 간판 김우민,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400m 3회 연속 결승 진출 성공

2024-02-11 18:05

center
사진=김우민
한국 수영 중장거리 간판 김우민(22·강원도청)이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3회 연속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김우민은 11일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카타르 도하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예선에서 3분45초14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예선에 출전한 56명 가운데 3위다.

예선 마지막 조인 6조에서 경기한 김우민은 200m 구간까지는 1분50초44로 세계 신기록 페이스를 보여줬다.

하지만 250m 구간부터 조금씩 뒤처졌고, 결국 일라이저 위닝턴(호주)에게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로 경기를 마쳤다.

위닝턴은 3분44초37로 도착해 예선 전체 1위를 차지했고, 지난해 후쿠오카 대회 동메달리스트 루카스 마르텐스(독일)가 3분44초77로 2위를 했다.

김우민은 지난 2022년 부다페스트 대회 이 종목에서 처음으로 결승 진출에 성공한 뒤 최종 6위를 했고, 작년 후쿠오카 대회에서는 결승까지 가서 5위를 했다.

김우민은 우리시간으로 12일 오전 1시에 열릴 결승에서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세계선수권대회 예선에서 개인 최고 순위로 결승에 진출했기에 가능성은 어느 때보다 크다.

지난해 후쿠오카 대회 2위이자 도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아메드 하프나우위(튀니지)가 이번 대회는 예선 17위로 탈락하면서 경쟁자도 한 명 제쳤다.

김우민은 박태환의 주 종목이었던 자유형 400m에서 현재 세계적인 수준까지 올라온 선수다.

지난해 후쿠오카 대회에서는 예선 3분44초52로 전체 6위로 결승 진출에 성공하더니, 결승에서는 3분43초92를 찍어 순위를 한 계단 올렸다.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는 자유형 400m와 800m에 이어 계영 800m까지 제패하면서 3관왕에 등극하기도 했다.

세계 정상급 선수 다수가 5개월 뒤 열리는 파리 올림픽을 이유로 이번 도하 대회 불참을 선언했지만, 자유형 400m는 사정이 다소 다르다.

지난해 후쿠오카 대회 1∼4위 가운데 이번 대회에 불참한 건 금메달리스트 새뮤얼 쇼트(호주)가 유일하다.

수영 전문매체 '스윔스왬'은 김우민이 이번 대회 자유형 400m에서 5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림픽 시상대가 최종 목표인 김우민은 일단 도하에서는 자신의 이 종목 최고 기록인 3분43초92를 깨는 게 일차 목표다.

시상대에까지 설 수 있다면, 파리 올림픽 메달도 가시권으로 들어온다.

한국 선수의 이 종목 마지막 세계선수권대회 메달은 2011년 박태환이 차지했다.

박태환은 당시 3분42초04의 기록으로 쑨양(중국)을 제치고 시상대 꼭대기에 선 바 있다. /연합뉴스

[이신재 마니아타임즈 기자/20manc@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