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세 자카레 소우자, 1회 항복 4연패. UFC 접을 듯. 31세 무니즈 3연승

이신재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5-16 11:14

0
주짓수 챔피언으로 UFC 미들급 강자였던 호나우두 자카레 소우자(사진)가 1회 서브미션 패, 선수 생활을 접어야 할 상황에 처했다.

center


소우자는 16일 UFC 262에서 미들급 신성 안드레 무니즈를 잡고 재기를 노렸다. 그러나 1회 4분여 무니즈가 그라운드 상태에서 가한 암바에 당해 서브미션 패, 4연패 함으로써 더 이상 옥타곤에 오르기 힘들게 되었다. .

소우자는 무니즈의 암바에 오른쪽 팔이 완전히 꺾였다. 주심이 성급히 경기를 중단 시킬 정도로 심각했다. 골절이 꽤 심한 것으로 보인다.

소우자는 올해 41세의 노장. 주짓수 절대 강자로 2013년 UFC에 입성, 5연승을 거두며 확실하게 두각을 나타냈다. 그는 늘 변함없는 강자였으나 타이틀과는 인연이 없었다. 타이틀 샷 근처까지 갔으나 그럴 때마다 경기 일정이 틀어졌다.

6~7년을 상위 랭킹 단골로 지냈던 소우자는 그러나 지난 해부터 내리막길을 걸었다. 2018년 11월 크리스 와이드먼에게 이긴 후 2년 이상 승리의 맛을 보지 못했다.


2019년 4월 헤르만손, 11월 라이트헤비급의 얀 블라코비치, 그리고 지난 해 12월 캐빈 홀랜드에게 패했다. 이날 패배로 4연패, 그것도 확실하게 져 회생의 길이 쉽지 않을 것 같다.

소우자 역시 자신의 길이 길지 않음을 깨닫고 1회부터 강하게 밀어붙였으나 역부족이었다. 소우자의 총 전적은 26승 10패 1무승부.

소우자를 피니시로 보낸 안드레 무니즈는 올해 31세의 신성. 주짓수 출신으로 소우자를 우상으로 여기며 격투기를 시작했다.

2019년 11월 UFC에 입성, 데뷔전에서 안토니오 아로요를 꺾은 후 지난 해 9월 바르토즈 파빈스키를 잡았다. UFC 3연승(2피니시)으로 격투기 총 전적은 24전 21승 4KO 14서브 4패.

[이신재 마니아타임즈 기자/20manc@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올바른 드라이버 스윙궤도와 임팩트 연습방법 with 이선재 ...

  • [골 때리는 프로들] 1화 골프 일심동체 '우린 한 마음?' (김...

  • 올바르게 채를 던지는 오른발 연습 방법 with 이시훈 투어 ...

  • 몸 앞에서 올바르게 스윙하는 연습법 with 이선재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