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원큐, 신한은행에 져 개막 후 7연패 수렁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11-24 21:57

0
center
경기 도중 넘어진 하나원큐 신지현(오른쪽)과 신한은행 김소니아.
[WKBL 제공]

여자프로농구 부천 하나원큐가 개막 7연패 늪에 빠졌다.

하나원큐는 24일 경기도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천 신한은행과 홈 경기에서 63-70으로 졌다.

개막 후 7경기에서 한 번도 이기지 못한 하나원큐는 최하위 6위에 머물렀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5위 청주 KB(1승 6패)와 1경기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4승 4패가 된 신한은행은 4위를 지켰다. 3위 용인 삼성생명(5승 3패)과는 역시 1경기 차이다.

64-63으로 근소하게 앞서던 신한은행은 종료 1분 31초를 남기고 김진영의 3점포로 67-63으로 달아났고, 종료 52초 전에는 유승희의 3점 슛까지 들어가 70-63을 만들어 승세를 굳혔다.

신한은행은 김소니아가 26점, 11리바운드를 기록했고 김진영도 11점을 보탰다.

하나원큐는 신지현(14점), 김애나(13점) 등이 분전했으나 연패 사슬을 끊지 못했다. 김애나는 경기 종료 20초 정도를 남기고 발목을 다쳐 벤치로 물러났다.

◇ 24일 전적(부천체육관)

인천 신한은행 70(21-21 16-22 18-11 15-9)63 부천 하나원큐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