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박사 기사의 스포츠용어 산책 748] 왜 육상 경기장은 영어로 ‘Field’, ‘Stadium’, ‘Venue’ 등으로 말할까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07-15 07:30

0
center
15일부터 개막하는 2022세계육상선수권대회장소인 미국 오리건주 유진의 헤이워드 필드. 나이키 창업자인 필 나이트가 육상선수로 활약했던 오리건대학교 캠퍼스내에 위치해 있다. [헤이워드 필드 홈페이지 캡처]
15일부터 개막하는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장소는 미국 오리건주 주도 유진의 오리건 대학교 캠퍼스에 위치한 헤이워드 필드(Hayward Field)이다. 헤이워드는 오리건대 육상 코치를 지낸 빌 헤이워드(1868-1947)의 성을 땄으며, 필드는 육상 경기장을 의미하는 말이다. 헤이워드는 1904년부터 1947년까지 오리건대 코치를 맡아 오리건대가 미국 육상 명문팀으로 자리잡는데 큰 역할을 했다. 오리건대는 나이키 창업자인 필 나이트가 대학 시절 육상 선수로 활약한 것으로 잘 알려졌다.

2004년 개조한 헤이워드 필드는 허셀-로젠 트랙, 아이칸 스타디움, 존 맥도넬 필드, 록 초크 파크와 함께 미국에서 유일하게 국제육상경기연맹 클래스 1 인증을 받았다. 해발고도는 대략 420피트(130m)이며 태평양과는 80km 떨어져 있다. 경기장 건물은 2018년 새로 지었다. 이번 대회 주최측은 헤이워드 필드가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설계 및 제작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육상 시설’이라고 설명한다.

육상 경기장은 영어로 ‘Field’와 함께 ‘Stadium’, ‘Venue’ 등으로 말한다. ‘Field’라는 말은 육상 뿐 아니라 여러 종목에서 경기장이라는 뜻으로 쓰인다. 야구에선 선수들이 경기를 하는 장소를 필드라고 부른다. 폴 딕슨의 야구용어사전에 따르면 1845년 제정된 최초의 야구룰인 ‘니커보커 룰’ 10항에서 ‘필드 밖으로 나가는 볼은 파울(Foul)’이라고 설명했다. (본 코너 665회 ‘육상에서 필드라는 말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참조)
필드의 어원을 따져보면 고대 영어 ‘Feld’, 독일어 ‘Feld’, 덴마크어 ‘Felt’로 이어진다. 모두 서양어의 뿌리인 인도유럽어 어근인 평평하다는 의미의 ‘Pele’에서 나온 말이다. ‘Pel’ 발음이 우리말 발음 ‘벌(벌판 뜻)‘과 같다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점이다. 고대 시대에 동서양간에 언어적 동일성이 있지 않았을까하는 추측을 낳는다.

‘Stadium’이라는 말은 그리스어 ‘Stadion’에서 유래된 것이다. 원래는 600피트(180m)에 해당하는 길이라는 의미였다. 근대 스포츠에서 스타디움이라는 말은 거리 단위가 아닌 경기장을 의미하는 말로 많이 쓰였다. 육상, 축구, 야구 등이 열리는 경기장을 필드와 함께 스티다움이라고 불렀다.


영어로 육상 경기장은 ‘Venue’라는 말을 쓰기도 한다. 이 말은 고대 라틴어로 사람들이 찾아오는 곳이라는 뜻인 ‘Venire’가 어원이다. 고대 프랑스어로 온다는 의미인 ‘Venir’을 거쳐 1570년 영어에서 행사나 회의가 열리는 곳으로 사람들이 오는 장소라는 뜻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현재 영어와 함께 스페인어로도 이 말은 경기장이라는 의미로 쓰인다. 프랑스어로는 아직도 고대부터 내려 온 의미인 온다라는 뜻으로 사용한다. 경기종목을 의미하는 영어 'Event'는 라틴어 'Venire'와 같은 어원의 뿌리를 갖는다고 한다. 밖으로 라는 의미인 접두사 'ex(e)'와 'venire'가 합성된 단어가 변형돼 영어에서 'event'라는 말이 됐다는 것이다. 2019년 선보인 현대자동차 소형차 ‘Venue’는 아마도 사람들이 찾아오는 곳이라는 의미로 쓴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서는 ‘Field’, ‘Stadium’, ‘Venue’ 등을 모두 경기장이라고 번역해 말한다. 경기장이라는 말은 ‘다툴 경(競)’, ‘재주 기(技), ’마당 장(場’으로 구성된 한자어이다. 기술의 낫고 못함을 서로 겨루는 장소라는 뜻이다. 특히 운동 경기가 열리는 장소를 경기장이라고 말한다. (본 코너 666회 ‘육상경기에서 ‘경기(競技)’라는 말은 어떻게 생긴 것일까‘ 참조)

시대와 국가마다 경기장을 나타내는 말들이 많이 다르다. 하지만 스포츠의 원초적인 매력을 뿜어내는 곳이라는 점에서 경기장은 공통적인 목적을 갖고 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