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박사 기자의 스포츠용어 산책 709] 왜 ‘모든 사람들을 위한 모든 스포츠(All sports for all people)’라는 말이 나왔을까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05-29 07:28

0
center
'근대올림픽의 아버지' 쿠베르탱 남작은 1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만인이 스포츠를 즐기는 생활체육 개념을 제시했다. 사진은 유소년 체육활동을 하는 각국 어린이들 모습. [IOC 홈페이지 캡처]
원래 스포츠는 ‘가진 자의 운동’이었다. 충분한 재력과 시간적 여유가 있어야 가능했다. 소수만이 즐기던 스포츠가 만인으로 확산된 것은 대중민주주의발전과 맥을 같이 한다. 왕조시대에는 권력과 부를 갖고 있는 소수의 사람들이 스포츠를 즐겼다. 하지만 산업혁명으로 도시화, 산업화가 이뤄지며 대중민주주의가 확산되면서 많은 시민들이 여가활동을 위해 스포츠에 참가할 기회를 갖게됐다. 스스로 운동을 하거나 경기를 관전하게 된 것이다.

현대 사회에서 스포츠는 엘리트체육과 생활체육이 함께 조화롭게 공유를 하는 생태계를 이루고 있다. 엘리트체육이 발전하기 위해선 생활체육이 널리 보급되야 하는 이유이다. 엘리트체육은 운동능력이 뛰어난 선수들이 하는데 반해 생활체육은 일반인들이 건강을 목적으로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하는 것이다.

생활체육을 영어로 ‘Sport for all’이라고 말한다. 모든 이들을 위한 스포츠라는 의미이다. 영어를 번역해 한자어로 생활(生活)과 체육(體育)이라는 말을 결합해서 쓰게 된 단어이다. 우리나라는 물론 서구도 모두 엘리트체육에서 생활체육으로 진화, 발전하는 공통적인 역사를 갖고 있다.

생활체육을 국제적으로 제창한 이는 근대올림픽 부활을 이끈 피에르 드 쿠베르탱 남작이다. 1894년 파리 국제채육총회애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창설한 쿠베르탱은 고대올림픽이 열렸던 그리스 아테네에서 1896년 첫 올림픽을 개최했다. 세계 평화와 화합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올림픽은 1차셰계대전(1914-1918년)이전까지만해도 5번을 성공적으로 치러냈다. 하지만 1차세계대전으로 인해 1916년 베를린올림픽을 중단해야 했다.

쿠베르탱은 1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수천만명이 희생된 전쟁의 참화를 겪으며 모든 사람들을 위한 모든 스포츠(All sports for all people)의 필요성을 절심히 느꼈다고 한다. IOC가 세계평화를 위해 스포츠를 통해 화합을 도모해야한다는 생각이었다.

쿠베르탱의 생전 어록을 1년 365일로 일기식으로 연재한 인터넷 사이트 ‘Coubertin Speaks’에는 12월12일자에 이와 관련한 뒷얘기를 잘 설명한다. 당시 쿠베르탱은 각국 IOC 위원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IOC가 해야할 역사적인 과업을 전했다. 그는 "우리 모두는 5번의 올림픽을 잘 치렀다. 앞으로 우리의 관심은 미래에 집중되어야 한다"며 “스포츠 혜택을 아직 누리지 못한 모든 사람들, 특히 노동자 계급의 아이들과 가난한 사람들에게 신경을 써야 한다. 올림픽 운동의 사명이 전쟁의 여파로 이제 모든 사회 구성원으로 확장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IOC는 하위 중산층의 젊은이들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이제 가난한 청소년들에게 완전히 접근 가능하도록 만들어야 한다. 모든 사람들을 위한 모든 스포츠, 그것은 우리가 우리의 에너지를 쏟아야 하는 새로운 목표이며, 전혀 실행 불가능하지 않은 목표“라고 현대의 생활체육 개념을 제시했다.

고대 그리스에서 시민이 되기 위해선 체조가 필수적인 조건이었다고 한다. 완전한 시민이란 경기장과 학교에서 튼튼하고 아름다운 몸을 가꿀수 있을 정도로 준비된 남자만이 가능했다는 것이다. 고대 그리스 시대가 남긴 조각품을 보면 묘사된 남자가 자유 시민인지 노예인지를 한 눈에 알 수 있다고 한다. 몸에서 신분을 잘 보여주기 때문이다. 아름답게 균형잡힌 몸은 자유 시민의 특징이다. 노예는 몸이 뚱뚱하거나 병든 사람으로 표현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고대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었던 것은 몸이 건강한 자유 시민의 남자들만이 가능했다.

근대 올림픽이 처음 시작될 때만해도 주로 귀족이나 여유있는 시민들이 개인의 기량을 겨루는 무대였다. 하지만 1차세계대전이 끝난 뒤 쿠베르탱이 생활체육 이념을 제시하면서 올림픽도 본격적인 대중화의 길을 걷게 됐다. 국가가 엘리트 선수들을 양성하고 생활체육을 장려하며 국가간의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게 된 것이다.

지금은 생활체육을 당연한 인간의 기본권으로 받아들인다. 하지만 이를 이뤄내기까지 수천년에 걸친 역사적 과정과 시간이 필요했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