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인’ 복서 비볼, 파이트머니 한 푼도 못 받아, 알바레즈는 154억원 챙겨...로건 폴 "잔금 주지 않는 메이웨더 감옥에 보내겠다"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05-17 00:24

0
center
드미트리 비볼
한국계 복서 드미트리 비볼(러시아)이 한 푼의 파이트머니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르카 등 헤외 매체들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비볼이 지난 8일 카넬로 알바레즈와의 WBA 라이트 헤비급 9차방어전을 치른 후 보장된 파이트머니 200만 달러(약 25억7천만 원)를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비볼은 4대 기구 슈퍼미들급 통합 챔피언 알바레즈를 심판 전원 일치 판정으로 눌렀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알바레즈는 1500만 달러(약 193억 원)를 챙겼다.

비볼은 러시아 관영 통신 타스와의 인터뷰에서 “알바레즈와의 대결에 대한 파이트머니가 아직 도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는 국제 사회가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러시아 정부에 부과한 제재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볼의 은행 계좌가 동결돼 입금을 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비볼의 파이트머니가 언제 입금될지는 불투명하다.

비볼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알바레즈와의 경기 때 러시아 국기도 들 수 없었고 ‘차르’ 국가도 부르지 못했다.

이와 관련, 비볼은 파이트머니를 받을 수 있는 방법을 강구 중이라고 밝혔지만 현재로서는 대안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비볼이 상황에 정상으로 돌아갈 때까지 파이트머니 없이 계속 싸울 것이냐는 점이다.

비볼은 알바레즈의 재대결 요구에 응한 상황이다. 예정대로라면 올 9월 성사될 것으로 알려졌다.

과연 비볼이 파이트머니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알바레즈와 재대결을 할지 주목된다.

한편, 지난해 플로이드 메이웨더와 시범 경기를 벌인 로건 폴은 메이웨더가 잔금을 주지 않았다며 그를 법정에 세우겠다고 밝혔다.

폴은 최근 TMZ와의 인터뷰에서 “메이웨더는 나에게 전액을 지불하지 않았다”며 “이 문제를 법정으로 가져가겠다. 법정에서 보자. 감옥에 가는 것을 축하한다”고 했다.

메이웨더는 14일 두바이 호텔 헬기 착륙장 특설 링에서 스파링 파트너였던 돈 무어와 싸울 계획이었다. 그러나 셰이크 칼리파 빈 자예드 아랍에미레이트 대통령이 사망하는 바람에 경기가 열리지 못하게 됐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