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박사 기자의 스포츠용어 산책 683] ‘월계관(月桂冠)’은 어떻게 만들어진 말일까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04-30 08:21

0
center
2004년 아테네올림픽 남자탁구 단식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유승민이 시상식에서 머리에 월계관을 쓰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center
2004년 아테네올림픽 월계관 엠블렘


2004년 아테네올림픽 남자탁구 단식에서 유승민은 금메달을 차지하며 시상식에서 월계관을 쓰고 월계수 입은 손에 쥔 채로 많은 스포츠라이트를 받았다. 당시 아테네올림픽은 고대 올림픽의 전통을 되살리기 위해 각 종목 우승자에게 금메달과 함께 월계관을 수여했다. 마치 고대 올림픽 승자를 현대에서 재현하는 듯한 모습을 연출했던 것이다. 아테네올림픽은 공식 엠블렘에도 월계관을 사용하기도 했다.

월계관은 월계수 잎을 엮어서 만든 원형 모양의 관을 말한다. 고대 그리스의 제전 경기에서 우승자의 명예를 나타내기 위해서 태양신을 숭배하는 아폴로의 신목(神木)인 월계수 잎으로 만든 관을 수여한 데서 유래한다. 현재 명예라는 의미로도 쓰인다.

월계관은 일본식 한자어이다. 한자로 ‘月桂冠’이라고 쓴다. ‘달 월(月)’, ‘계수나무 계(桂)’, ‘갓 관(冠)’으로 이루어져 있다. 영어 ‘laurel wreath’, ‘laurel crown’을 번역한 말이다. ‘laurel’은 월계수, ‘wreath’는 화환이라는 뜻이며 ‘crown’은 왕관이라는 의미이다. 월계관은 줄여서 ‘계관’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일본은 1896년 아테네올림픽이 열린 뒤 영어 ‘‘laurel wreath’를 ‘월계관’으로 번역해 본격적으로 사용했다. 일본의 대표적인 청주 브랜드 ‘월계관’이 처음으로 상표등록을 한 것은 1905년으로 아테네올림픽이 개최되고 몇 년이 지나지 않았을 때였다.


월계관은 원래 그리스어로 ‘kotinos’라고 표기하는데 월계수관이 아니라 올리브 잎으로 된 관을 뜻한다. 고대 올림픽 발상지 올림피아에서 자란 야생 올리브 나무인 칼리스테파노스 엘레아 가지가 ‘kotinos’였다고 한다. 올림피아 축제 승자에게 고대 그리스의 영웅 헤라클레스가 준 것이 올림피아의 정원에 심은 올리브의 가지였다고 하는데, 이것이 올리브관의 유래라고 한다. 실제로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 금메달리스트에게 수여한 것은 월계관이 아닌 올리브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근대 올림픽도 올리브 잎을 쓰고, 월계관은 관습적 명칭이라는 말이 있다. 1936년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영웅 손기정의 월계관은 엉뚱하게도 참나무로 제작되었다고 한다. 당시 부상으로 받은 묘목도 후에 참나무로 밝혀졌다.

올림픽에서 월계관이라는 이미지가 강해진 것은 그리스에 이어 로마제국에서 각종 투기 대회에서 탁월한 성적을 거둔 사람에게 월계관이 주어지면서 비롯된 것으로 해석하는 스포츠 학자들이 많다.
우리나라 언론은 1930년대부터 동아일보, 조선일보 등에서 올림픽과 관련해 월계수와 월계관이라는 단어를 쓰기 시작했다 . 조선왕조실록에는 월계수와 월계관이라는 단어가 나오지 않는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