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구 천재소녀' 김예은, LPBA 최연소 우승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7-10 10:54

0
center
LPBA 최연소 챔피언 등극한 김예은.
[PBA 제공]


'당구 천재소녀'로 불렸던 김예은(21)이 마침내 프로당구(PBA) 투어 여자부 최연소 챔피언에 등극했다.

김예은은 9일 밤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PBA 투어 개막전 'SK렌터카 챔피언십' LPBA 결승에서 박지현을 세트 스코어 3-1로 꺾고 우승했다.

김예은은 첫 세트를 6-11로 내주며 어렵게 출발했지만 2세트에서 하이런 5점을 몰아치며 11-0으로 완벽하게 세트를 따냈다.

3세트에는 박지현이 맹추격했지만 11-8로 세트를 따내며 역전에 성공한 뒤 4세트를 11-6으로 잡아내고 승부를 끝냈다.

한편 김예은은 어린 시절부터 놀라운 당구 실력으로 '당구 천재 소녀'로 불렸다.

과거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에 출연해 "당구를 잘하지만 치기 싫어하는 선수"로 대중에게 이름을 알리기도 했다.

김예은은 지난 시즌에 비해 향상된 실력을 보였다.


김예은의 지난 시즌 최고 성적은 4강 진출이었다. 당시 4강전에서 김가영에게 패해 3위에 머물렀던 김예은은 이번 대회에서는 4강에서 김가영에게 설욕하고 결승에 올라 우승까지 차지했다.

또한 지난 시즌 평균 에버리지는 0.731을 기록한 김예은은 1년간 실력을 갈고닦으며 이번 대회 에버리지를 1점에 가까운 0.995로 마무리했다.

첫 우승을 차지만 김예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대회 취소가 되면서 많이 힘들었고 우울감에 빠지기도 했다. 사실 이번 대회 출전에 대해서 고민할 정도로 힘들었는데 이렇게 우승하게 돼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가장 어려웠던 상대는 김가영을 꼽으며 "(김가영) 언니와 경기가 사실 제일 부담스럽다. 이번 대회에서는 마음을 편하게 가진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