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 테니스스타 샤라포바, 은퇴 발표

정자건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2-26 23:30

0
center
러시아 테니스 스타 샤라포바 [AP=연합뉴스]
그랜드슬램 대회를 5차례 석권했던 여자 테니스의 미녀스타 마리야 샤라포바(32·러시아)가 26일(현지시간) 은퇴를 발표했다.

영국 BBC 방송은 샤라포바가 미국 잡지 보그와 베니티페어에 기고한 글을 통해 어깨 부상에서 회복되었지만 몸이 영 말을 듣지 않는다며 "28년 동안, 다섯 번의 그랜드슬램 타이틀과 함께 나는 이제 다른 지형에서 경쟁하기 위해 또다른 산을 오를 준비가 돼 있다"면서 "테니스에 굿바이를 고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2004년 열일곱 살의 나이로 윔블던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그녀는 2012년 프랑스 오픈을 우승하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여자 테니스의 최고 인기스타이자 미녀스타로 명성을 떨쳤다. 그러나 2016년에 멜도늄 약물을 복용한 뒤 15개월 출전 금지 징계를 당하기도 했던 그녀는 이듬해 징계가 풀려 코트로 되돌아 왔으나 갖가지 부상을 당하면서 옛날의 명성을 잃고 말았다..

무엇보다 샤라포바는 올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에서 세계 랭킹 20위인 크로아티아의 돈나 베키치에 2-0으로 완패하며 1회전에서 탈락하는 등 최근 열린 메이저대회 3연속 1회전에서 탈락하는 등 사실상 복귀가 불가능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녀의 세계 랭킹은 2002년 8월 이후 가장 낮은 373위까지 떨어졌었다.


미국의 경제잡지 포브스는 샤라포바를 2005년부터 11년 연속으로 세계에서 가장 돈을 많은 번 여자 운동선수로 선정하기도 했었다.

[정자건 마니아리포트 기자/news@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군더더기 없는 샷' 박주영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170cm' 김예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리듬감 있는 샷’ 안나린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