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화)

골프

퍼팅은 과학이다! '나만의 퍼팅 코치' 디지털 퍼터 팅그린 첫 선

2019-10-24 11:30

이미지 제공_우암하이테크(주)
이미지 제공_우암하이테크(주)
'나만의 퍼팅 코치' 디지털 퍼터 팅그린((Think Green)이 24일 개막 한국골프용품전서 국내 시장 첫선을 보인다.

디지털 퍼터 팅그린의 개발사인 우암하이테크㈜는 오는 24일부터 나흘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9 한국골프용품전에 출품한다고 밝혔다.

순수 국산 기술로 개발된 디지털 퍼터 팅그린은 올해 1월 미국 플로리다주 오렌지카운티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PGA 머천다이즈쇼에서 스마트한 기능으로 전 세계 바이들에게 주목받았다.

디지털 퍼터 '팅그린'의 장점은 자가 진단을 통해 골퍼의 퍼팅 자세 교정을 돕는다는 점이다. 퍼터 헤드에 장착된 디지털 가이드가 레이저 광선으로 퍼팅 라인을 제시하고, LCD 모니터로 스트로크 정보를 제공한다. 레이저 및 모니터를 통한 시각정보를 바탕으로 잘 못된 스윙 습관이나 실수를 쉽고 빠르게 체크할 수 있다는 의미다.

작동방법도 매우 간단하다.‘전원’ 버튼을 한 번만 누르면 디지털 가이드가 모든 기능을 스스로 작동하며 어드레스에 들어가면 LCD 모니터에 스퀘어 표시가 나타나는데 이후 레이저 광선을 따라 스트로크하면 된다.

'나만의 퍼터’를 콘셉트로 구매자의 선택 폭을 크게 넓힌 것도 눈에띈다. 퍼터 페이스 면적과 바디 색상, 샤프트 길이, 그립 사이즈ㆍ컬러를 취향에 따라 선택하고, 샤프트에는 이름까지 새길 수 있어 선물용으로도 제격이다.

한편 팅그린은 연습뿐만 아니라 실제 라운드에서도 퍼터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손쉽게 탈부착이 가능한 디지털 가이드만 제거하면 일반 퍼터처럼 사용할 수 있어 연습효과를 실전으로 이어가는 데도 도움이 된다.

팅그린 패키지는 퍼터와 방수기능이 갖춰진 디지털 가이드, 퍼터 헤드커버ㆍ디지털 가이드 커버, 충전 케이블, 미니드라이버ㆍ나사, 골프공, 퍼팅매트(2m),홀컵으로 구성됐다.

문태환 우암하이테크㈜ 부사장은 “본인은 바르게 친다고 쳤는데 홀컵을 벗어나는 경우가 있다. 평소 잘못된 습관이 몸에 배어 있거나 미세한 실수를 감지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디지털 퍼터 팅그린을 사용하면 잘못된 스트로크 습관을 찾아내 퍼팅의 일관성을 높이는 연습을 손쉽게 할 수 있다. 나만의 퍼팅 코치 팅그린은 퍼팅 문제로 고민하는 프로나 프로 지망생 그리고 일반 골퍼들에게 그린 위에서의 스코어를 줄이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고 말했다.

[유태민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