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노수성의언더리페어] 긴 거리를 위해 꼭 알아야 할 용어와 숫자

더골프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6-19 11:08

트위터
0
[마니아리포트-노수성객원기자]
장타를 위해, 아니 좀 더 긴 거리를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가? 연습장에서 땀을 뻘뻘 흘리면서 연습한다고 해도 거리를 늘리는 것이 쉽지 않다. 그 동안의 연습을 통해 거리를 늘릴 수 있는 해법을 찾으셨는가?


center
타이틀리스트피팅센터(TFC) 스카이72. 테스트 하기 좋은 조건을 갖췄다.
소득이 없었다면 아래에 제시하는 용어와 숫자에 관심을 기울이는 쪽이 낫다. 아래에 제시하는 각종 숫자는 현재 귀하가 왜 거리가 짧은지, 왜 앞으로도 개선의 여지가 없는지 알려 준다. 희망적인 것은 수치를 바탕으로 각종 스윙 조건을 개선하고 꾸준히 연습한다면 어디에도 없을 것 같았던 해법을 찾을 수 있다는 점이다.

트랙맨(Trakman)이나 GC2와 같은 론치모니터를 활용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골프 용품 수입업체의 퍼포먼스센터나 대형 골프숍, 그리고 스크린골프의 연습 모드에서도 각종 스윙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 일단 스윙을 측정해보고, 스윙에서 어떤 부분이 거리를 갉아먹는지 찾는 것부터 시작하자.

클럽 스피드(Club Speed) : 클럽 헤드가 얼마나 빠른 속도로 임팩트가 이루어질 때까지 움직이는 가를 나타낸다. 드라이버가 가장 빠른 속도를 보이고 점점 더 짧은 클럽으로 옮겨가면서 점차 느려지게 된다. 더 빠른 스피드가 분명 더 낫기 때문에 많은 티칭 프로는 클럽 스피드를 골퍼의 잠재력을 측정하는 좋은 지표로 삼는다. PGA투어 평균은 드라이버 113마일(시속 182km), 7번 아이언은 90마일, 웨지는 83마일이다. 아마추어의 평균 드라이버 클럽 스피드는 약 90마일이다.

볼 스피드(Ball Speed) : 클럽 페이스에 맞은 볼이 얼마나 빠른 속도로 날아가기 시작하는 가를 표시한 것이다. 이는 골퍼의 스윙 스피드와 스트라이크의 효율성이 만들어내는 것으로 볼 스피드가 빠르면 더 좋고 거리도 더 멀리 나가며 드라이버에서 피칭웨지까지 전 세트를 거치면서 점차 느려지게 된다. PGA투어의 평균은 드라이버 167마일, 7번 아이언은 120마일, 피칭웨지는 102마일이다. 아마추어 골퍼의 드라이버 평균 볼 스피드는 140마일이다.

스매시 팩터(Smash Factor) : 골퍼가 얼마나 효율적으로 클럽에서 볼로 에너지를 전달하는 가를 말해주는 데이터. 볼 스피드를 클럽 스피드로 나눈 수치다. 스매시 팩터 1.50은 최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최신 드라이버의 디자인은 더 높은 수치도 나올 수 있음을 말해준다. 숫자가 높을수록 볼을 더 잘 친다고 보면 된다. PGA투어의 평균은 드라이버 1.48, 7번 아이언 1.33, 웨지는 1.23이다. 슈퍼 게임 임프루브먼트, 게임 임프루브먼트, 또 거리에 초점을 맞춘 아이언을 사용한다면 더 높은 수치를 보게 될 수 있다.

어택 앵글(Attack Angle) : 지면을 0으로 보고 클럽 헤드가 임팩트까지 움직이는 각도를 말해주는 수치. 플러스(+)는 볼을 올려친다는 뜻이고 마이너스(-)는 볼을 내려친다는 뜻이다. 0에서 점점 더 멀어질수록 더 급격한 각도로 볼을 올려치거나 내려치는 것이다. 최신 드라이버는 볼을 올려쳐야 한다. PGA투어의 평균은 –1.3도지만 드라이버 샷을 가장 잘하는 프로는 약 4도 정도로 올려친다. 드라이버 이외의 클럽은 로프트가 높아질수록 더 급격한 각도로 볼을 내려치는 것이 맞다. PGA투어의 평균은 7번 아이언은 –4.3도, 피칭웨지는 –5.0도다.

론치 앵글(Launch Angle) : 지면을 기준으로 볼이 클럽 페이스에서 튀어나가는 각도를 의미한다. 대개의 경우 수치가 높으면 더 좋다고 할 수 있지만 최적의 탄도를 만들기 위해서는 볼 스피드와 스핀이 적절한 밸런스를 유지한 상태로 볼을 쳐야 한다.

스핀 레이트(Spin Rate) : 볼이 회전하는 정도를 분당 회전수(rpm)로 표시한 것이다. 스핀이 더 많이 걸리면 더 빨리 스피드가 떨어지게 되고 날아가는 동안 더 높이 떠오르게 된다. 많은 현대의 클럽은 스핀을 줄임으로써 볼을 더 멀리 칠 수 있게 해준다. 하지만 볼을 공중으로 띄워 올리기 위해서는 스핀과 볼 스피드, 론치 앵글의 조합을 필요로 한다. 따라서 클럽 스피드가 빠르고 론치 앵글이 큰 골퍼라면 스핀이 적게 걸리도록 하면 볼을 더 멀리 보낼 수 있게 된다.

PGA투어의 평균은 드라이버 2686rpm, 7번 아이언 7097rpm, 피칭웨지 9304rpm이다. 드라이버를 들었을 때 2000~3000rpm이 나온다면 일반적으로 좋은 수치로 보며 아이언은 숫자에 1000을 곱한 수치(8번 아이언은 8000rpm)가 나와야 한다. 그러나 현대의 아이언은 스핀 레이트를 낮추고 더 높은 론치 각도를 만들도록 하기 때문에 1000rmp정도 덜 나와도 놀랄 일은 아니다.

캐리 디스턴스(Carry Distance) : 공중에 떠오른 볼이 지면에 떨어지기 전까지 날아간 거리. 대개의 경우 더 긴 것이 더 좋다. 하지만 어프로치 샷은 그린 위에서 볼이 멈춰서도록 하기 위해서는 탄도, 랜딩 앵글과 결합해야 한다. 피팅을 할 때에는 총 거리보다 더 유용한 숫자로 활용되지만 총 거리도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

토털 디스턴스(Total Distance) : 볼이 완전히 멈춰 서기까지 이동한 거리의 총합을 표시한 숫자다. 총 거리와 캐리 거리가 항상 밀접한 연관성을 가지는 것은 아니다. 볼의 탄도가 낮고 스핀이 적게 걸리고 더 얕은 각도로 지면에 떨어졌을 때 볼은 더 멀리 굴러간다. 따라서 캐리 거리가 더 짧아도 총 거리가 더 길 수 있다. 각각의 클럽에 적합한 조합을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다이내믹 로프트(Dynamic Loft) : 임팩트 때 클럽 페이스가 수직면에 대해 이루는 각도를 말한다. 샤프트의 기울기, 어택 앵글, 클럽의 이동 궤도가 이 수치에 영향을 미친다. 다이내믹 로프트는 론치 앵글, 볼 스피드와 스핀에 영향을 준다. 이 수치에는 옳고 그름이 따로 없으며 단지 클럽의 기술과 골퍼가 볼까지 클럽 헤드를 가져가는 방법에 대해 어떻게 작업을 하는가에 따라 다르게 해석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드라이버의 다이내믹 로프트는 볼을 올려쳐야 하기 때문에 드라이버에 표시된 로프트 각도보다 높아야 한다. 또한 그 외의 클럽은 볼을 내려치기 때문에 임팩트 때의 로프트는 줄어들게 된다.

/cool1872@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고경민의 꿀레슨]⑤올바른 테이크어웨이 팁

  • [고경민의 꿀레슨]④비거리 향상을 위한 톱스윙 자세는?

  • [고경민의 꿀레슨]③비거리 향상 연습법

  • [고경민의 꿀레슨]②아이언 뒤땅고민 해결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