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가 화제
아이유 악플러 11人 벌금형 "선처 없다"
   
아이유(자료사진)
가수 아이유를 비난하는 악성 댓글을 게재한 네티즌들이 벌금형 처분을 받았다.

5일 로엔엔테인먼트(이하 로엔)는 보도자료를 통해 자사 대표 아티스트인 가수 아이유에 대한 명예훼손 피의자 고소 처분 사례를 공개했다.

로엔은 "아이유에 대한 인신공격성 악성, 비방 게시글 및 댓글에 대해 지난해부터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채증 작업을 실시, 명예훼손 피해 사례를 수집하여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이 중 총 11건의 피의자에 대한 벌금형 처분이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당초 고소 사례의 내용을 직접 공개하려 했으나, 여성 아티스트에 대한 성적 희롱 및 악의성 짙은 비방 등 차마 입에 담기 힘든 불건전한 표현들로 이를 공개할 시 아티스트 본인 및 가족, 팬들께 더 큰 상처가 될 수 있다고 생각되어 공개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로엔은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통해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엔은 페이브엔터테인먼트, 크래커엔터테인먼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킹콩엔터테인먼트,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문화인 등의 자회사를 운영 중이다.

CBS노컷뉴스 김현식 기자 ssik@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