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목)

축구

K리그1 포항, 인천에 3-1 완승.. '이호재 멀티골' 승리 선봉

2024-06-24 06:25

'멀티 골' 이호재
'멀티 골' 이호재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의 이호재가 멀티 골을 터뜨려 팀 승리를 이끌었다.

포항은 23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3-1로 꺾었다.

3경기 만에 승전고를 울린 포항은 승점 33을 쌓았다.

인천은 최근 3무 2패로 5경기 연속 무승의 늪에 빠졌다.

포항을 상대로도 최근 5경기에서 2무 3패를 기록하며 약세를 면치 못했다.

인천은 승점 20에 머물렀다.

허용준
허용준
포항은 전반전부터 긴 패스로 인천의 오른쪽 뒷공간을 적극적으로 공략했고, 유효슈팅 7개를 기록하며 맹공을 펼쳤다.

1골 1도움을 기록한 허용준과 멀티 골을 터뜨린 이호재가 포항 승리의 선봉에 섰다.

전반 26분 허용준이 선제포를 터뜨렸다.

포항의 완델손이 왼쪽 측면에서 공을 몰고 전진한 뒤 페널티 지역으로 뛰어 들어간 홍윤상에게 공을 살짝 내줬고, 홍윤상이 문전으로 낮게 크로스를 넣자 문전으로 쇄도해 들어온 허용준이 발로 밀어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1-0으로 앞선 채 후반전에 들어선 포항은 이호재의 멀티골로 더욱 도망갔다.

후반 5분 골대 정면 페널티 지역에서 완델손의 패스를 받은 허용준은 바로 옆의 이호재에게 원터치로 살짝 공을 밀어줬고, 이호재는 오른발 감아차기 슛으로 반대쪽 골대 상단 구석을 찔렀다.

이호재는 후반 26분엔 공을 몰고 약 30m를 홀로 질주한 뒤 오른쪽 페널티 지역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어 멀티 골을 기록했다.

포항은 후반 33분 인천 김보섭에게 만회 골을 내줬으나 추가 실점 없이 경기를 승리로 매조졌다. /연합뉴스

[이종균 마니아타임즈 기자 / ljk@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