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목)

골프

그린 스피드 4.2m '이게 가능한가'.. 김민규, 한국오픈 2R서 불꽃타

- 역대 한국오픈 가장 빠른 그린 스피드에서 5언더파 66타

2024-06-21 15:30

김민규의 2라운드 경기 모습
김민규의 2라운드 경기 모습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
코오롱 한국오픈 골프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는 21일 천안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역대 대회 가장 빠른 그린 스피드를 조성했다.

1라운드 때 3.8m였던 그린 스피드는 2라운드에서 4.2m로 올랐다.

이같은 유리 그린에서 '젊은피' 김민규는 버디 7개를 잡고 보기는 2개로 막아 5언더파 66타의 불꽃타를 휘둘렀다.

중간 합계 6언더파 136타를 적어낸 김민규는 단숨에 리더보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2022년 우승 후 두번째 한국오픈 우승을 향해 힘을 냈다.

김민규는 "스코어카드를 제출할 때 그린 스피드가 4.2m라는 것을 알고 '이게 가능한가'라고 생각했다. 이런 그린 스피드에서는 처음 경기를 해봤다"고 말했다.

오전 6시 52분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김민규는 "처음에는 3.8m 정도로 느꼈는데 내리막 퍼트를 할 때는 정말 빠르다는 것을 실감했다"고 혀를 내둘렀다.

23세인 김민규는 안양 신성중학교를 졸업하고 2016년 겨울에 프로로 전향해 치열한 승부의 세계에 뛰어든 선수다.

2022년 한국오픈 우승 뒤 지난 6월 2일 끝난 데상트코리아 매치 플레이에도 우승해 프로 데뷔 후 2승을 거뒀다.

"골프가 기복이 있는 스포츠라 매 대회 편차를 줄이려고 노력한다"는 김민규는 "남은 라운드에서 무리하게 버디를 노리지 않고 항정심을 갖고 플레이 하겠다"고 말했다.

해외 투어 진출 계획을 가진 김민규는 "한국오픈 1, 2위에게 주는 브리티시 오픈 출전권을 따내 큰 무대에 꼭 도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maniareport@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