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수)

야구

'거침없이 5연승' 두산, KIA 연파.. 승차없는 두팀 '2위<->3위 바뀔지도'

2024-06-09 09:31

5회 솔로 홈런 친 두산 양석환
5회 솔로 홈런 친 두산 양석환
두산 베어스가 KIA 타이거즈를 연파하고 거침없이 5연승을 질주하며 2위 약진을 앞뒀다.

두산은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안타 26개(KIA 15개·두산 11개)를 주고받은 난타전 끝에 KIA를 9-8로 제쳤다.

3위 두산은 4위 삼성 라이온즈와의 격차를 3경기로 벌리고 2위 KIA를 승차 없이 따라붙었다.

선두를 달리다가 전날 59일 만에 2위로 내려간 KIA는 3위 추락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몰렸다.

KIA가 초반 5-0으로 앞서갔으나 타순이 한 바퀴 돈 뒤 두산 타선이 KIA의 대체 외국인 투수 캠 알드레드를 효과적으로 공략해 경기를 뒤집었다.

KIA는 1회 두산 유격수 김재호의 송구 실책, 최형우의 2루타와 이우성의 좌전 안타를 합쳐 2점을 먼저 뽑고 2회에도 박찬호, 최형우의 안타로 2점을 추가했다.

3회에는 한준수의 우중월 솔로 홈런이 터졌다.

역전 2루타 치고 세리머니 하는 양의지
역전 2루타 치고 세리머니 하는 양의지

3회말 1점을 만회한 두산은 1-5로 추격하던 4회 무사 만루 황금 찬스에서 이유찬, 조수행의 연속 적시타와 헨리 라모스의 희생플라이에 힘입어 4-5로 턱밑까지 추격했다.

이어 2사 2, 3루에서 양의지의 좌선상 2루타로 역전했다.

두산은 5회 양석환이 7-5로 도망가는 좌월 솔로포를, 7-6으로 살얼음을 걷던 7회에는 2사 만루에서 이유찬의 내야 안타와 조수행의 우전 안타로 2점을 보탰다.

KIA는 9회말 소크라테스 브리토의 우월 투런포로 8점째를 얻었지만, 이어진 2사 2루를 살리지 못했다.

KIA 타이거즈 대체 외국인 선수 캠 알드레드
KIA 타이거즈 대체 외국인 선수 캠 알드레드

빠른 볼과 싱커, 커브, 체인지업을 던진 좌완 알드레드는 KBO리그 데뷔전에서 끈질긴 두산 타선에 결정구가 없는 약점을 드러내며 3이닝 6피안타, 3사사구, 6실점의 부진한 투구로 패전 투수가 됐다.

아웃카운트 1개만 잡고 내려간 김유성의 배턴을 1회에 받아 3⅔이닝 동안 3자책점만 주고 역전승의 발판을 놓은 김명신이 승리를 안았다. /연합뉴스

[정태화 마니아타임즈 기자/cth0826@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