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너나 잘하세요!' 이바차 주박에 '버럭' 레너드, 덴버전서 14개 야투 중 5개만 성공

웨스트브룩은 교체되자 '불만', 6연패 클리퍼스 '내분'

2023-11-15 21:09

center
카와이 레너드
로스앤젤레스 클리퍼스의 최근 부진은 카와이 레너드와 관련된 사건으로 인해 더욱 증폭되고 있다.

퍼스트스포츠에 따르면, 레너드는 지난 13일(이하 한국시간) 멤피스 그리즐리스와의 경기 중 동료 이바차 주박에게 노골적인 불만을 표했다.

제임스 하든이 주박 스크린에서 레너드에게 공을 패스했을 때 레너드는 주박의 컷팅을 기대했으나 주박이 오프볼 위치를 잘 잡지 못하자 공격 시간이 끝난 후 발로 공을 차며 좌절했다. 그런 후 주박에게 "넌 그냥 서 있다! 거기로 내려왔어야지!"라고 소리쳤다. 이에 주박은 '뭐 어쩌라고'라는 듯한 제스추어를 했다.

이 플레이가 끝나자 타임아웃이 선언됐고, 레너드는 벤치로 가기 전에 머리를 식힐 목적으로 정처없이 돌아다녔다.

'로봇' 같이 냉정하기로 유명한 레너드의 이 같은 좌절감 표출은 이례적이었다.

또 러셀 웨스트브룩은 경기의 결정적인 순간에 교체된 것에 대해 실망감을 드러냈다. 교체되자 그는 수건으로 얼굴을 가리고 중얼거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레너드와 웨스트브룩의 반응은 클리퍼스의 현재 분위기를 여실히 보여줬다는 점에서 우려스럽다고 이 매체는 논평했다.

레너드는 15일 덴버 너기츠전에서도 부진했다.

이날 그의 경기력은 눈에 띄게 부진했다. 폴 조지(35득점, 7리바운드, 3어시스트)와 제임스 하든(21득점, 4어시스트)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레너드는 14개 야투 중 고작 5개만 성공시키며 15득점에 그쳤다.

클리퍼스는 덴버에 108-111로 져 시즌 3승 7패를 기록했다.

[강해영 마니아타임즈 기자/hae2023@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