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제가 죽길 바라냐" 하연수, '그라비아' 보도에 대한 분노

2023-04-26 14:20

center
사진=일본 잡지 고단샤 유튜브 캡쳐
배우 하연수가 '그라비아 데뷔'라는 국내 보도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26일 하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국 언론이 가장 적대적이라고 실감한다. 부연 설명 없이 직역하고, 자극적인 제목으로 뽑았다"며, "흡사 제가 자살하길 바라는 것 같다. 정성어린 기사 덕에 하루 정도 힘들었다"라고 국내 언론에 대한 불쾌한 감정을 전했다.

일본 잡지 고단샤(講談社)는 지난 24일 자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하연수' 한국의 인기 여배우가 YM에서 첫 그라비아를 선보인'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지난 10일 발매된 YM(영 매거진) 그라비아에는 한국에서 수많은 영화나 드라마로 주연을 맡은 인기 여배우 하연수가 등장, 일본으로 활동 장소를 옮기고 나서 처음 공개하는 그라비아"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영상 속 하연수는 일본어로 "한국에서 10년간 배우로 활동한 하연수"라며 "첫 촬영이었지만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후 국내에서도 하연수가 그라비아 모델로 촬영을 진행했다는 보도가 전해졌다.

그리비아는 소녀들의 비키니, 또는 세미 누드를 찍는 콘텐츠로 알려졌고 하연수가 일본으로 활동지를 옮겼을 당시 'AV배우 진출설'에 법적 대응을 시사했을 만큼 반발했기에 하연수의 그라비아 촬영에 이목이 쏠렸다.

이에 하연수는 "일본 현지에서는 평범한 차림으로 찍어도 그렇게 부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촬영한 건 그런 행보도 데뷔도 아니다. 촬영과 더불어 배우로서 인터뷰도 40분 정도 진행했는데 그 부분은 다 잘리고 사진만 실려서 더 오해할 여지가 있는 것 같다"며 "영매거진 측에선 압도적인 매력이라는 표현을 포함해서 여러 가지로 좋은 의미로 써준 것 같다"고 전했다.

정민정 기자 maniareport@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