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목)

엔터테인먼트

JMS·황영웅 폭로 후 '실화탐사대'가 겪는 후폭풍

2023-03-31 17:32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쳐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쳐
사이비 종교 집단 JMS 총재 정명석과 MBN '불타는 트롯맨' 참가자 황영웅의 실체를 폭로한 '실화탐사대'에 민원이 폭주하고 있다.

31일 기준 MBC '실화탐사대'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에 다수의 민원과 전화상 항의 등이 접수되고 있다. 전날 '실화탐사대'가 다룬 JMS 정명석과 황영웅 폭로 때문이다. 이들의 옹호자들이 방송 내용에 반발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30일 '실화탐사대' 방송에선 JMS 정명석과 황영웅의 피해자를 찾아가 실체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정명석은 JMS라는 사이비 종교 집단을 운영하며 수많은 여자 신도자들을 성폭행했고, 실형으로 감방살이를 하고 나온 후에도 버젓이 JMS에서 교주 노릇을 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정명석은 신자들을 서로 결혼시키고 2세까지 JMS를 믿도록 세력을 확장하고 있었으며, 미성년자 5세 아이에게도 성희롱을 하는 등의 내용이 폭로돼 충격을 안겼다.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쳐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쳐
황영웅에 대해서는 학교 폭력, 데이트 폭력 가해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그의 피해자들은 황영웅이 소위 '일진'이었으며 학창시절 장애 학생이나 약한 친구들만 골라 폭행하고 성행위 자세를 공개적으로 하도록 괴롭혔으며 금품 갈취도 일삼았다고 한다.

실화탐사대가 인터뷰한 황영웅의 전 여자친구는 황영웅이 성인이었고 자신이 미성년자 고등학생이던 시절에 교제를 하면서 버스정류장, 길 등에서 상습적으로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고 밝혔다. 황영웅은 전 여자친구가 날아갈 정도로 배를 걷어차는가 하면, 목을 조르기도 했으며 머리 끄덩이를 잡고 벽에 밀치는 수준까지 폭행을 저질렀다고 폭로했다.

이처럼 충격적인 폭로가 나왔지만 정명석, 황영웅의 지지자들은 오히려 '실화탐사대'가 날조의 방송을 했다고 비난을 하며 시청자 게시판 등에 테러를 가하고 있다.

정민정 기자 maniareport@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