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토)

스포츠

[스포츠박사 기자의 스포츠용어 산책 858] 왜 체조 종목에서 ‘도마(跳馬)’라는 말을 쓸까

2022-12-27 07:02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신재환의 연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신재환의 연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8월 한동훈 법무부장관은 신임검사 임관식에서 간단한 인사말을 한 뒤 체조 동영상을 보여줬다. 체조 도마부문에서 1932년 LA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사비노 굴리엘메티(이탈리아)와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양학선의 경기영상을 소개한 것이다. 그는 눈에 띄게 기술적으로 큰 차이가 나는 두 영상을 비교하면서 “인간의 DNA가 80년 만에 바뀌었을 리가 없다”며 “그런데 확실히 클래스가 다르지 않나. 이건 축적된 노하우와 전달된 자산의 차이일 것”이라고 했다. 한 장관은 “70년간 축적된 검찰의 수사와 재판에 대한 역량은 대한민국 국민의 자산”이라며 “여러분은 국민이 내는 세금으로 앞으로 월급 받아 일할 사람들이다. 70년간 축적된 검찰의 기량을 최대한 빨리 흡수하고 배우라. 그런 다음에 여러분의 주인인 대한민국 국민을 위해서 여러분들이 일을 하라”고 했다.

도마는 일본식 한자어이다. ‘뛸 도(跳)’와 ‘말 마(馬)’자를 쓰는 ‘도마(跳馬)는 말처럼 뛴다는 의미이다. 영어 ’Vaulting horse’를 직역한 말이다. 말처럼 생긴 틀을 뛰어넘는다고 해서 이 같이 붙였던 것이다. ’안마(鞍馬)‘와 같이 말에서 비롯된 단어이다. (본 코너 857회 ’왜 체조 종목 ‘안마(鞍馬)’에 ‘말 마(馬)’가 붙었을까‘ 참조)

우리나라에선 일제강점기시절부터 도마라는 말을 썼다. 조선일보 1935년 8월14일자 ‘국제학생체조경기(國際學生體操競技)’기사는 ‘【백림십이일발연합(伯林十二日發聯合)】국제학생경기제삼일체조경기(國際學生競技第三日體操競技)인 평형봉(平衡棒),적환(吊環),도마등(跳馬等)의 합계점수(合計點數)는 다음과가티 흉아리(匈牙利)가의연제일위(依然第一位)를점(占)하고잇스며 일본(日本)은 독일(獨逸)을이겨서 제이위(第二位)를보지(保持)하고잇다. 일(一),흉아리(匈牙利) 삼칠삼(三七三),구(九), 이(二),일(日) 본(本) 삼오이(三五二),이(二), 삼(三),독(獨) 일(逸) 삼사오(三四五),육(六)’이라고 전했다. 독일 베를린발 기사로 일본이 헝가리에 이어 도마 등 합계 점수에서 2위를 차지했다는 내용이었다.

국내 체조계에선 도마와 함께 공식 경기에서 ‘뜀틀’이라는 말을 함께 사용했다. 뜀틀은 발구름을 한 후 손을 짚으면서 뛰어넘는 운동이라는 것을 의미를 갖고 있었다. 하지만 대한체조협회에서 현재 공식 용어로 순 우리말 ‘뜀틀’ 대신 일본식 표현에서 넘어온 ‘도마’라는 말을 공식용어로 쓰고 있다.

도마는 안마와 함께 고대 로마제국의 군인들이 말타기 훈련에 목마를 사용한 데서 유래했다. 도마라는 고정된 기구를 사용하는 기계체조의 한 종목이다. 독일에서 발명된 남녀 공통 종목으로 남자는 1896년 제1회 아테네 올림픽에서, 여자는 1952년 제15회 헬싱키 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도마의 규격은 세로 1.2m, 가로 0.95m, 높이는 남자 경기에 쓰이는 도마는 1.35m, 여자 경기에 쓰이는 도마는 1.25m이다. 총 2번의 기회가 주어지며 현 규정상 각 시기에서 다른 그룹의 기술을 사용해야 한다.

한국은 예전부터 도마종목에서 강세를 보였다.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박종훈이 동메달을 따내며 두각을 나타냈다. 유옥렬은 1991, 1992 세계선수권 2연패를 달성하며 최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 1993 세계선수권에서 동메달을 차지하며 메달권에 꾸준히 입상했다. 유옥렬 다음으로 도마 에이스 계보를 이은 여홍철은 94 세계선수권 동메달, 96 세계선수권 은메달을 획득했다. 1996 애틀랜타 올림픽에서는 은메달을 차지하며 한국 기계체조 최고 성적을 냈다. 여홍철의 활약 이후 양학선의 등장 전까지 한동안 도마 에이스 계보가 끊어졌었다. 양학선은 자신이 개발한 최고의 기술로 한국 체조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을 따내며 화려하게 부활했다. 2011, 2013 세계선수권을 제패하며 유옥렬 이후 처음으로 세계선수권 2연패도 달성했다.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신재환이 금메달을 추가했다. 여자 도마는 오랜 기간 세계대회에서 큰 경쟁력을 보이지 못했으나 여홍철의 딸 여서정이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여자 체조 최초의 올림픽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