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 사이 무려 11타차' 이경훈, PGA 투어 웰스파고 2R 6타 잃고 공동 51위로...1라운드 5언더파, 공동 2위에서 밀려나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5-08 08:47

0
center
이경훈
[USA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5언더파에서 6오버파, 무려 11타차'
이경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총상금 810만달러) 에서 천당과 지옥을 왔다갔다하며 공동 2위에서 공동 51위로 추락했다.

이경훈은 8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7천521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 2개를 잡았지만, 보기 4개, 더블보기 2개로 흔들려 6오버파 77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1오버파 143타를 기록한 이경훈은 순위가 공동 2위에서 공동 51위로 49계단이나 떨어졌다.

1라운드 5언더파를 기록했지만 이날 2라운드에선 11타을 잃은 6오버파를 작성했다.
모든 게 뜻대로 되지 않았다. 10번홀에서 출발한 이경훈은 15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았지만, '그린 마일'이라 불리는 난코스 16∼18번홀에서 모두 보기를 적어냈다.

1번홀(파4)에서도 보기를 쳐 4홀 연속 보기가 됐다.

6번홀(파3)에서는 3퍼트로 더블보기를 기록했고, 8번홀(파4)에서도 공이 나무와 벙커에 빠져 고전하다가 더블보기를 쳤다. 18번홀(파3)에서야 추가 버디가 나왔다.

하지만 이경훈은 한국 선수 중 가장 순위가 높다.


최경주(51)는 버디 3개와 보기 6개를 묶어 3오버파 74타를 치고 중간합계 2오버파 144타로 공동 64위를 기록했다.

최경주는 최근 3개 대회에서 컷 탈락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올해 4번째로 컷을 넘었다. 2020-2019시즌 들어서는 5번째 컷 통과다.

안병훈(30)은 최종합계 3오버파 145타로 컷(2오버파)을 아쉽게 넘지 못했다.

임성재(23)는 이날 11오버파 82타로 크게 흔들려 최종합계 8오버파 150타로 컷 탈락했다. 강성훈(34)도 최종 12오버파 154타로 컷 탈락했다. 노승열(30)은 기권했다.

맷 월리스(잉글랜드), 게리 우들랜드(미국), 패트릭 로저스(미국)가 중간합계 6언더파 136타로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 대회에서 2번 우승한 경험이 있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첫날 공동 73위에 그쳤지만, 이날 5타를 줄여 공동 5위(중간합계 4언더파 138타)로 68계단이나 뛰어올랐다.

단독 선두로 2라운드를 시작한 필 미컬슨(미국)은 이날 4타를 잃어 공동 10위(중간합계 3언더파 139타)로 내려갔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효과적인 연습장 어프로치 연습 방법 with 이시훈 투어 프로

  • 올바른 드라이버 스윙궤도와 임팩트 연습방법 with 이선재 ...

  • [골 때리는 프로들] 1화 골프 일심동체 '우린 한 마음?' (김...

  • 올바르게 채를 던지는 오른발 연습 방법 with 이시훈 투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