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강동궁 결승. 영건 임성균에 4-1승. 조재호-팔라존 승자와 우승다툼

2023-02-08 15:14

강동궁에 결승에 올랐다. '영건' 임성균에게 첫 세트를 내주었지만 이후 4세트를 모두 따내며 역전승했다. .
center
시즌 첫 결승에 오른 강동궁(사진=PBA)
강동궁은 8일 열린 '2023 크라운해태 PBA 챔피언십' 4강전에서 임성균을 4-1로 물리쳤다.

1세트 출발은 좋지 않았다. 1점씩 느리게 전진, 9:15로 졌다. 임성균은 강동궁이 1점 칠 때 2점, 3점 칠 때 4점을 치며 10이닝 4연타로 15:9 승을 올렸다.

첫세트를 내주면 보통 기가 죽는 법. 하지만 강동궁은 첫 세트를 잃은 후 비로소 제대로 된 샷을 날리기 시작했다.

임성균이 3이닝 6연타를 치며 10:5까지 달아났다. 만만찮은 2세트 시작이었지만 강동궁이 5이닝에서 8연타를 터뜨리며 연타 본능을 폭발시켰다.


한순간에 스코어를 13:10으로 뒤집은 강동궁은 6이닝 2연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일단 자리를 잡은 강동궁. 이후 경기는 비교적 편안했다. 3세트는 임성균의 샷이 무디어져 15:3으로 이겼다.

4세트는 1이닝 3연타, 4이닝 4연타, 7이닝 6연타 등으로 15:8로 가졌다.


5세트는 중반 이후 조금 애를 먹었다. 임성균이 마지막 세트답게 완강하게 저항했다.

4이닝 5연타로 6:5로 앞서나가더니 7이닝에 4연타를 쳤다. 그리고 막판 13:12로 또 한발 앞에 섰다.

하지만 관록의 강동궁이었다. 임성균이 실수하는 틈을 놓치지 않고 13이닝에 마무리 3점을 넣으며 4강행을 마감했다.

[이신재 마니아타임즈 기자/20manc@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