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영과 스롱, 이미래와 김민아의 거리가 곧 닿을 것 처럼 가까워졌다-블루원LPBA챔피언십

이신재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06-24 08:01

0
곧 4강전이다. 과연 김가영 vs-스롱, 이미래 vs-김민아의 빅 4 대결이 이루어 질것인가.가능성은 50%이상이다.
center
8강전에 오른 빅4. 왼쪽부터 김가영, 스롱과 이미래, 김민아(사진=PBA. 브릴리언트 빌리아드)
김가영, 이미래 등은 23일의 블루원리조트 LPBA 16강전에서 모두 2-0으로 완승했다. 쾌조의 컨디션이라는 증거. 그렇다면 8강전도 어려워 보이지 않는다.

당구는 플루크, 쫑 등 의외성이 강해 결과를 단언할 수 없다. 그러나 현재의 컨디션이나 원래의 기량을 감안하면 승리가 예상 된다.

이미래는 장혜리를 2-0으로 꺾었다. 서발이벌 경기에서 한 차례 만났던 김민영과 8강전을 치른다. 김민영은 16강전에서오도희를 2-0으로 물리쳤다.

김가영은 박지현을 생각보다 쉽게 제압했다. 박지현의 게임이 풀리지 않은 탓도 있지만 1세트를11-0 으로 이겼다. 윤경남과 4강행을 다툰다.

윤경남 역시 상당한 구력의 묵직한 베테랑. 펄펄 나는 용현지를 2-1로 누르고 8강에올랐다.


스롱은 재야의 고수였던 오수정을 꺾었다. 오수전은 지난 시즌 블루원대회 결승 상대. 초반 조금 애를 먹었지만 결국 2-0으로이겼다. 서바이벌전 전체 1위 원은정을 누른 이지연A와 8강에서 만난다.

경력 상, 테크닉 상 그다지 어렵지 않은 상대다.

김민아는 김명희를 간단하게 제쳤다. 8강전 상대는 일본의 히가시우치. 그는 16강전에서 김보미를 2-1로 물리쳤다. 김민아로선 김보미보다 히가시우치가 상대하기 더 편하다.

쾌조의 컨디션 속에 8강에 오른 김가영, 스롱, 이미래, 김민아의 빅4. 8강의 고비를 넘기면 결승 같은 4강을 치른다. 이들의 8강전은2 4일 오후 6시 경주 블루원 리조트에서 열린다.

[이신재 마니아타임즈 기자/20manc@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