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디 10개' 이정민,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 초대 '골프 여왕' 등극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10-17 16:16

0
center
이정민의 티샷.
[KLPGA 제공]
이정민(29)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5년 7개월 만에 정상에 올랐다.

이정민은 17일 전북 익산시 익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10개를 뽑아내는 맹타를 휘둘러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는 KLPGA투어 사상 처음으로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치러졌다.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은 앨버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 파 0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상 -3점을 매겨 순위를 가린다. 이 대회는 올해 창설된 대회이다.

선두 박민지(23)에 8점 뒤진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선 이정민은 버디 10개에 보기 1개로 무려 19점을 추가해 최종합계 51점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2016년 월드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통산 8승을 달성한 뒤 긴 침묵에 빠졌던 이정민은 안나린(25·47점)을 4점 차로 따돌렸다.

먼저 경기를 끝내고 18번 홀 그린 옆에서 기다리던 이정민은 우승이 확정되고 동료 선수들이 축하 인사를 건네자 환한 미소로 답했다.

우승 상금 1억8천만원을 받은 이정민은 상금 7위(5억3천199만원)으로 껑충 뛰었다.

이정민은 후반 9개 홀에서 버디 7개를 몰아쳐 대역전극을 연출했다. 특히 마지막 3개 홀 연속 버디로 승부를 갈랐다.

9번 홀까지 버디 3개에 보기 1개를 곁들였던 이정민은 10번 홀(파5) 버디에 이어 12∼13번 홀 연속 버디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16번 홀(파3) 버디로 선두 안나린에 1점차로 따라붙은 이정민은 17번 홀(파5) 버디로 1점차 다독 선두로 올라섰고, 18번 홀(파4) 3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안나린은 17번 홀 버디 퍼트가 빗나가면서 우승경쟁에서 멀어졌다.

두 차례 칩샷 버디를 포함해 6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16번 홀까지 선두를 달렸던 안나린은 막판 3개 홀에서 1개의 버디도 뽑아내지 못해 통산 3승을 다음으로 미뤘다.

버디 8개로 16점을 보탠 장수연(27)이 박민지(23)와 함께 공동 3위(45점)에 올랐다.

시즌 7번째 우승 기대가 높았던 박민지는 6번 홀(파5)에서 두번째 샷을 페널티 구역으로 날린 데 이어 네 번째 샷이 그린을 넘어가는 실수가 이어진 끝에 트리플보기를 적어낸 게 뼈아팠다.

박민지는 사상 첫 시즌 상금 15억원 달성에 600만원을 남겨 놓았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

  • 백스윙 회전력 살려주는 제대로된 몸 꼬임 연습 방법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