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르시아·폴터·라우리, 단장 추천으로 라이더컵 유럽팀 합류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9-13 10:28

0
center
2018년 라이더컵 당시 가르시아의 모습
[EPA=연합뉴스]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와 이언 폴터(잉글랜드), 셰인 라우리(아일랜드)가 단장 추천을 통해 미국과 유럽의 남자 골프 대항전인 라이더컵에 유럽 대표로 나선다.

유럽 팀의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 단장은 12일(현지시간) 추천 선수로 이들 3명을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라이더컵엔 미국과 유럽에서 12명씩 선수를 내보낸다. 유럽 팀에선 이날 막을 내린 유러피언 투어 BMW PGA 챔피언십까지의 성적을 반영해 자력으로 9명이 출전권을 따냈고, 3명이 단장 추천으로 합류했다.

유러피언 투어 대회 성적 환산 점수인 레이스 투 두바이를 바탕으로 한 유러피언 포인트로 욘 람(스페인), 토미 플리트우드, 티럴 해턴(이상 잉글랜드) 베른트 비스베르거(오스트리아)가 이름을 올렸다.

세계랭킹을 토대로 한 월드 포인트로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매슈 피츠패트릭, 폴 케이시, 리 웨스트우드(이상 잉글랜드),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이 유럽 대표 자격을 얻었다.

해링턴 단장의 추천으로 가세한 세 선수는 모두 30세를 넘는 베테랑이다.

41세의 가르시아는 앞서 9번의 라이더컵에 출전해 22승 7무 12패를 기록, 25.5점의 승점을 따내 역대 라이더컵 개인 최다 승점 기록을 보유했다. 45세인 폴터는 6차례 출전해 싱글 매치 플레이에서 무패를 이어오는 등 14승 2무 6패를 남겼다.

34세인 라우리는 라이더컵 출전 경험은 없으나 2019년 디오픈 챔피언십을 제패한 저력이 있는 선수다.

라이더컵은 1927년 창설된 미국과 유럽의 남자 골프 대항전으로, 2002년부터는 짝수 해에 열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지난해 대회가 1년 미뤄져 올해 43회 대회가 열린다. 오는 25일부터 사흘간 미국 위스콘신주 헤이븐의 휘슬링 스트레이츠에서 개최된다.

통산 전적에선 미국이 26승 14패 2무로 앞서 있지만 2000년 이후엔 유럽이 7승 2패로 우위다. 최근 경기인 2018년에도 유럽이 승리했다.

미국은 지난주에 선수 구성을 완료했다. 콜린 모리카와, 더스틴 존슨, 브라이슨 디섐보, 브룩스 켑카, 저스틴 토머스, 패트릭 캔틀레이가 자력으로 선발됐다.

스티브 스트리커 단장의 추천으로는 토니 피나우, 잰더 쇼펄레, 조던 스피스, 해리스 잉글리시, 대니얼 버거, 스코티 셰플러가 이름을 올렸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

  • 백스윙 회전력 살려주는 제대로된 몸 꼬임 연습 방법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