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올림픽] 탁구 혼복 이상수·전지희, 이집트 잡고 8강행…대만과 격돌

2021-07-24 17:24

center
탁구 혼합복식 이상수ㆍ전지희가 24일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이집트 오마라·디나 조와의 경기에서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한국 탁구가 2020 도쿄올림픽 혼합복식 8강에 올랐다.

한국의 이상수(삼성생명)-전지희(포스코에너지) 조는 24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혼합복식 16강전에서 이집트의 오마르 아사르-디나 메슈리프 조를 41분만에 4-1(9-11 11-3 11-5 11-7 11-8)로 제압했다.

탁구 혼합복식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도입됐으며, 한국 탁구는 이 종목에서 대회 첫 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이상수-전지희 조는 25일 린윤주-청이칭(대만) 조와 4강행 티켓을 두고 맞대결한다.

이상수-전지희 조는 린윤주-청이칭 조와 2전 전패를 기록 중이다.
2019년 세계탁구연맹(ITTF) 월드투어 플래티넘 독일오픈 16강에서 0-3(5-11 4-11 9-11)로, 지난 3월에 열린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스타 컨텐더 결승에서 1-3(12-10 8-11 9-11 6-11)으로 졌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