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바른 드라이버 스윙궤도와 임팩트 연습방법 with 이선재 프로

프로 골퍼들과 함께하는 마니아타임즈의 '골프 레슨 마니아'

이고운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6-09 14:00

0
center
골프에서 클럽에 따라 스윙궤도는 달라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아마추어들은 스윙궤도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고 연습하기 매우 어렵다.

특히 클럽의 길이가 긴 드라이버의 경우 아이언과의 스윙궤도 차이점을 어떻게 두어야하는지 헷갈리기 마련이다.

이선재 프로가 클럽 별 어드레스 각도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함께 드라이버의 올바른 스윙궤도와 임팩트 연습 방법을 알려준다.

center
먼저 클럽에 따라 어드레스 각이 달라진다. 클럽 길이가 가장 긴 드라이버의 경우 처음에 많이 연습하던 아이언보다는 더 낮아지고 눕는 각도가 된다.

center
center
이선재 프로는 "많은 아마추어들이 잘못 알고 있는 점이 드라이브는 클럽이 기니까 옆으로 들어오고 아이언은 세워서 들어온다고 이해하는 것이다"라며 "어떤 길로 들어와 각을 완성하는지를 생각하면서 연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드라이버로 설명하면 만약 드라이버가 아이언의 각도로 들어오면 클럽이 열리게 된다. 이는 슬라이스로 이어진다.

또한 드라이버가 너무 과도하게 옆으로 들어와 낮게 들어오면 토우가 닫히면서 훅이 나게 된다.

이렇게 올바른 스윙궤도를 알지 못하면 정확한 타격이 어렵다.

center


자신의 어드레스의 샤프트의 각에 알맞게 들어오는 올바른 길을 연습을 통해 찾아야 한다.

특히 드라이버는 임팩트 전 구간에서 샤프트가 부드럽게 휘어지는 구간을 찾아야 한다.

드라이버가 너무 가파르게 다운스윙이 내려오게 되면 샤프트를 사용하지 못하고 공의 머리 쪽을 타격하게 된다.


이는 뽕샷이라고 불리는 스카이볼로 이어져 공이 높게만 뜰 뿐 거리는 많이 나가지 않게 된다.

center


그렇기 때문에 드라이버는 샤프트를 효과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아이언은 드라이버만큼 편차가 심하진 않지만 자신에게 맞는 각을 유지하며 들어와야 앞에서 설명했던 뒷땅과 탑볼 방지를 할 수 있다.

이때 포인트는 임팩트 전 클럽이 휘어지는 느낌을 받으면서 클럽 헤드의 머리 부분인 토우 쪽이 먼저 나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center
올바른 각도로 들어오게 되면 헤드의 머리 부분이 올바르게 들어오면서 샤프트를 사용하는 느낌이 커지게 된다.

올바른 스윙궤도로 들어오며 임팩트 시 클럽 헤드의 토우가 먼저 맞을 수 있다면 타격에 정확도와 힘이 증가한다.

center
이선재 프로는 "팔의 힘만으로 치게 되면 오히려 헤드가 열리니 주의해야 한다"라며 "올바른 드라이버의 스윙궤도를 통해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면 좋겠다"고 전했다.

더욱 자세한 설명은 이선재 프로의 영상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center
더프라자 스튜디오 학동점(사진=더프라자 스튜디오)
한편, 영상 속 레슨 촬영 장소는 모던한 분위기의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공유 플랫폼 스튜디오 '더프라자 골프 스튜디오(TPZ Studio)' 학동점으로, 더프라자 앱을 통해 예약하면 누구나 프라이빗한 스튜디오 이용이 가능하다.

더프라자는 더 많은 튜터와 회원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조성해 나가고 있다.

[이고운 마니아타임즈 기자/lgw9277@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

  • 백스윙 회전력 살려주는 제대로된 몸 꼬임 연습 방법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