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 배상문 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 첫날 중위권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10-30 09:15

0
center
이경훈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경훈(29)과 배상문(34)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총상금 400만 달러)에서 중하위권으로 시작했다.

이경훈은 30일(한국시간) 버뮤다 사우샘프턴의 포트 로열 골프 코스(파71·6천828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쳤다.

그는 브라이언 게이, 키스 미첼(이상 미국) 등과 공동 64위에 올랐다.

8언더파 63타를 쳐 단독 선두로 나선 피터 맬너티(미국)와는 7타 차다.

2020-2021시즌 5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두 차례만 컷을 통과했던 이경훈은 이달 초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의 공동 46위를 넘는 시즌 최고 성적을 노린다.

그는 이날 페어웨이 안착률 57.14%(8/14), 그린 적중률은 66.67%(12/18)를 기록했다.

시즌 세 번째 대회에 나선 배상문은 버디와 보기 3개씩을 맞바꿔 디펜딩 챔피언인 브렌던 토드(미국) 등과 공동 80위(이븐파 71타)에 자리했다.

2015년 11월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에서 PGA 투어 1승을 보유한 맬너티가 리더보드 맨 위를 꿰찬 가운데 한 타 차 공동 2위(7언더파 64타)엔 재미교포 더그 김(24)이 라이언 아머(미국)와 이름을 올렸다.

저스틴 서(23)는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루크 도널드(잉글랜드) 등과 공동 46위(2언더파 69타)에 올랐다.

예선을 통과해 이번 대회에 출전한 버뮤다의 '유리 회사 직원' 카미코 스미스는 배상문, 토드 등과 공동 80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스미스는 버뮤다와 미국에서 클럽 보조 프로나 레슨, 미니투어 출전 등으로 골프 관련 활동을 해오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버뮤다에 머물며 유리 회사에 취직해 일해왔다.

휴가를 얻어 출전한 그는 첫날 더블보기 2개와 보기 1개를 써냈으나 버디 5개로 만회했다.

이날 PGA 투어는 약 7개월 만에 대회장에 팬들을 맞이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3월 12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를 취소한 뒤 투어가 중단됐다가 6월 찰스 슈와브 챌린지로 재개한 이후엔 무관중 경기가 이어졌는데, 이번 대회엔 하루 500명의 입장이 허용됐다.

다음 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리는 휴스턴 오픈에도 하루 2천 명의 갤러리를 받을 예정이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7 몸의 움직임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6 클럽 잡는 방법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5 그린 주변 어프로치 [마니아...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