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풀리는 우즈, 10오버파로 US오픈 컷 탈락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9-19 10:50

0
center
2라운드를 마친 뒤 인터뷰하는 우즈.
(로이터=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제120회 US오픈 골프대회에서 이틀간 10오버파를 치고 컷 탈락했다.

우즈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머매러넥의 윙드풋 골프클럽(파70·7천459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더블보기 2개와 보기 5개, 버디 2개를 묶어 7오버파 77타를 기록했다.

2라운드 합계 10오버파 150타의 성적을 낸 우즈는 공동 90위에 머물러 상위 60명이 나가는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우즈가 메이저 대회 컷 탈락을 당한 것은 지난해 7월 디오픈 이후 약 1년 2개월 만이다. 이후 우즈는 메이저 대회에서 올해 8월 PGA 챔피언십 공동 37위에 올랐다.

그의 US오픈 컷 탈락은 2018년 이후 2년 만이다.

또 우즈는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컷 탈락을 당한 2006년에 이어 14년만인 올해 또 윙드풋 골프클럽에서 열린 US오픈 컷 탈락을 피하지 못했다.

10번 홀(파3)에서 경기를 시작한 우즈는 초반 4개 홀에서 연속 파를 기록하며 버텼으나 14번 홀(파4) 보기에 이어 16, 18번 홀에서 연달아 더블보기가 나와 무너졌다.

16번 홀(파4) 두 번째 샷이 벙커로 향했고, 벙커에서 그린 위로 올리려던 공은 짧아 그린에 미치지 못했다.

그린 주위 칩샷이 홀 약 2m 거리로 갔고, 보기 퍼트가 빗나가며 이 홀에서 2타를 잃었다.

이후 18번 홀(파4)에서도 더블보기를 적어낸 우즈는 2, 3번 홀과 5, 6번 홀에서 연속 보기가 나와 컷 통과 가능성이 사실상 사라졌다.

자신의 15번째 홀인 7번 홀(파3)에서 이날 첫 버디를 잡았고, 마지막 9번 홀(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했지만 컷 통과는 이미 멀어진 뒤였다.


우즈는 이날 벙커에 5번이나 들어가는 등 이틀간 벙커샷을 9차례나 했다. 이는 마크 허버드(미국)와 함께 출전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횟수였다.

페어웨이 안착률은 이틀간 39.3%(11/28)에 그쳤고, 그린 적중률 역시 50%(18/36)로 부진했다. 이날 퍼트 수도 32개로 적지 않은 편이었다.

우즈는 "이런 훌륭한 대회에서 주말 경기를 할 기회를 얻지 못해 아쉽다"며 "아이언샷이나 퍼트는 크게 나쁘지 않았지만 이 코스에서는 페어웨이를 지키는 것이 중요한데 그 부분이 부족했다"고 자평했다.

메이저 16승째와 PGA 투어 통산 83승을 노렸던 우즈는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우즈의 다음 대회 일정은 아직 발표된 바 없으나 지난해 우승했던 조조 챔피언십 출전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 일본에서 열렸던 조조 챔피언십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미국 캘리포니아주로 장소를 옮겨 10월 22일에 개막한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

  • [김학수의 사람 '人′] 임윤태 대한 장애인 e스포츠 연맹 회...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