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서 독주채비 갖춘 김효주 "LPGA가 재개하면 곧 복귀할거다"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6-26 17:31

0
center
캐디와 코스 공략 상의하는 김효주.
[KLPGA 제공]
김효주(25)가 여자골프에서 독주 채비를 갖추고 있다. 김효주가 KLPGA 투어 BC카드 한경레이디스컵 2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를 유지했다.

전날 7언더파를 몰아쳐 공동선두에 나섰던 김효주는 26일 경기도 포천의 포천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BC카드 한경 레이디스컵 2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2타를 더 줄이며 9언더파 135타로 공동선두를 지켰다.

지난 5차례 대회에서 우승과 준우승 한 번에 4위 한차례 등 화려한 성적을 거둔 김효주는 "요즘 샷 감각이 너무 좋다"면서 "KLPGA투어 상금왕을 했던 최고의 전성기 2014년보다 올해가 샷 감각이 더 좋다"고 소개했다.

"원하는 구질이 나오고 버디 찬스가 계속 나온다"고 설명한 김효주는 "계속 좋은 성적 나오니 자신감도 생기고 그런 자신감이 좋은 성적으로 연결되는 선순환이 계속된다"고 말했다.

김효주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현재 상금, 평균 타수 1위에 올라있다. KLPGA투어에 6개 대회 연속 출전에 5주 연속 출전하고 있다.

김효주는 “주위에서 한국 상금왕을 노리려고 계속 출전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며 “"대회가 열리면 출전하는 게 선수로서 당연하다. 팬들에게 내 경기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도리이다. 이번 대회는 좀 힘들 줄 알았는데 코스에 있으니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효주는 "LPGA투어에 복귀하지 않는다면 상금왕 욕심도 내겠지만 조만간 LPGA투어로 돌아가야 한다. 브리티시 여자오픈 개최 여부가 확정되면 LPGA투어 일정을 결정하겠다"면서 "만약 올가을에 LPGA투어 아시아 스윙이 무산된다면 그때는 당연히 한국 대회에 출전하겠다"고 밝혔다.

10번홀에서 시작한 김효주는 16번 홀까지 파 행진을 하다 17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벙커에 빠트려 1타를 잃는 등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그러나 2번 홀(파4)에서 이날 첫 버디를 잡아 분위기를 바꾼 김효주는 6번(파3), 7번홀(파4) 연속 버디로 언더파 스코어를 만들어냈다.

"오늘도 샷은 너무 좋았다. 그런데 퍼트가 너무 마음에 안 든다"는 김효주는 "남은 이틀 동안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자신감은 여전하다"고 밝혔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

  • [김학수의 사람 '人′] 임윤태 대한 장애인 e스포츠 연맹 회...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