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일정 축소 움직임...KBO실행위원회, 정규리그 축소 검토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3-31 14:52

0
center
KBO 제2차 긴급 실행위원회.[연합뉴스]
프로야구 정규리그 일정이 축소될 수도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속하면서 KBO 리그가 정규리그 단축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KBO는 31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제2차 긴급실행위원회를 개최했다. 10개 구단 단장이 전원 참석한 이번 회의에서는 KBO 리그 일정 변경안이 포함돼 있었다.

개막 시기를 5월 이후로 상정하고 기존의 팀당 144경기를 많게는 135경기에서 적게는 108경기로 줄이는 것이 주요 골자다.

135경기 변경안은 5월 5일 개막해 팀 간 15차전을 치른 뒤 11월 10일까지 포스트시즌까지 마무리하는 방안이다. 리그 축소 폭이 가장 큰 5월 29일 개막 예정의 '108경기 변경안'은 개막 시기가 가장 늦긴 하지만 경기 수가 확 줄어드는 만큼 포스트시즌을 11월 내에 마칠 수 있다.

이외에도 실행위원회는 124경기, 117경기 등 5월 개막을 가정해 총 4가지 정규리그 일정 변경안을 놓고 심도 있는 논의에 들어갔다. 일정 변경안에는 우천순연 시 더블헤더 및 월요일 경기를 편성하고, 올스타전 취소와 포스트시즌 축소에 관한 내용까지 포함돼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KBO리그 개막이 두 차례 연기된 가운데 개막이 5월로 미뤄질 경우 정규리그 144경기를 모두 소화하려면 12월까지 리그를 진행해야 할 수도 있다. 한편 내년 3월의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까지 내년 야구 일정이 워낙 빽빽한 터라 올 시즌 일정이 너무 늦게 종료되면 내년 일정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

이에 KBO 실행위에서는 5월에 시즌을 개막했을 경우를 가정해 135경기, 124경기, 117경기, 108경기 등 다양한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군더더기 없는 샷' 박주영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170cm' 김예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리듬감 있는 샷’ 안나린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