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신부' 이보미 '왁'과 계약 "슬로건과 캐릭터 마음에 쏙"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1-22 09:57

0
center
이보미. 사진=왁 제공
새신부 이보미가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컨템포러리 퍼포먼스 골프웨어 ‘왁(WAAC)’과 의류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왁은 PGA, LPGA, KPGA, KLPGA 등 국내외 프로골프투어에서 활약하는 톱 플레이어들을 위한 의류를 제작해 후원해오고 있다. 이보미와 계약을 체결하며 일본 시장 개척에도 한 걸음 나아갔다.

이보미는 2007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로 데뷔해 2010년 4승을 거두며 상금왕에 올랐으며, 2012년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 진출했다. 2015년에는 7승, 2016년 5승을 올리며 사상 최초로 2년 연속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 최저타수상을 휩쓴 바 있다. 일본으로 무대를 옮긴 후 8시즌 동안 총 21승을 더하며 통산 25승을 기록 중이다.

또한 뛰어난 실력뿐 아니라 상냥한 미소와 따듯한 마음씨로 일본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누리는 선수다. 일본의 인기 만화인 ‘짱구는 못말려’에 등장하는 등 정상급 연예인 못지 않는 폭넓은 인기를 보이고 있다.

최근 배우 이완과 결혼하며, 좋은 에너지를 받고 있는 이보미 선수는 왁 의류를 입고 오는 3월 5일부터 일본 오키나와의 류큐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시즌 개막전인 다이킨 오키드 레이디스에서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지난해 일본 시장에 진출한 왁은 개성 넘치는 디자인과 뛰어난 기능성으로 현지에서도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올해는 일본 동경의 신주쿠 지역에 백화점 매장을 개설하는 등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이보미 선수와의 계약으로 이들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이번에 왁과 함께 된 이보미 선수는 “다른 골프웨어 브랜드의 제안도 많았으나, 왁의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이긴다(Win at all costs)’라는 슬로건이 마음에 들었고 와키 캐릭터가 너무 귀여워 선택하게 되었다”고 말하며 왁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골프 사업부 담당자는 “왁은 단순히 디자인만 돋보이는 브랜드가 아닌, 선수들이 플레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윈핏 라인 등 기능성 아이템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며 “이보미 선수의 주 활동 무대가 일본인만큼 그 특색에 맞춰 차별화된 아이템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